• twitter facebook

골프 선수 김미현, 하나-외환 챔피언십서 은퇴

SBS Sports | 2012-09-27 11:13:00
이미지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8차례 우승한 김미현(35)이 10월 국내에서 열리는 LPGA 투어 대회를 끝으로 선수 생활을 접는다.

10월19일부터 사흘간 인천 스카이72 골프장에서 진행되는 LPGA 투어 하나-외환 챔피언십의 대회조직위원회 관계자는 27일 "김미현이 이 대회를 은퇴 경기로 삼겠다는 뜻을 알려와 초청 선수로 출전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1999년 LPGA 투어 신인상을 받은 김미현은 그해 스테이트팜 레일클래식과 벳시킹클래식에서 우승을 차지했고 2007년 셈그룹 챔피언십까지 모두 8차례 투어 대회를 제패했다.

박세리(35·KDB금융그룹), 박지은(33·은퇴)과 함께 LPGA 투어 진출 1세대로 활약한 김미현은 155㎝의 작은 키에도 아이언샷 버금가는 정확도를 자랑하는 '우드 샷'과 정교한 쇼트 게임을 앞세워 투어에서 통산 862만 달러(약 96억5천만원)의 상금을 벌었다.

2008년 12월 올림픽 유도 금메달리스트 이원희(31)와 결혼, 2009년 아들을 낳은 김미현은 최근 발목과 무릎 등 부상으로 올해는 대회에 출전하지 못했다.

지난해에는 LPGA 투어 19개 대회에 나와 9월 월마트 NW 아칸소 챔피언십 공동 10위가 최고 성적이었다.

[연합]
관련기사
'KLPGA' 관련 포토 & 동영상

  • [영상] 女 골프 세계1위 리디아 고 '팬 사인회 개최…가누다 모델 발탁'

    photo
  • [영상]KLPGA 골프여신들의 세밑 봉사활동

    photo
  • 전인지, 하이트진로 우승…韓·美·日 동시 석권 대기록

    photo


많이 본 뉴스

오늘의 hot

스페셜 코너

포토뉴스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망연자실' 스티브 윗크로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