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witter facebook

[PGA] 'D-50' CJ컵, 한-미-일 대결 구도 볼 수 있을까?

SBS Sports 이향구 | 2017-08-30 09:51:28
마쓰야마 히데키, 저스틴 토마스 출전, 배상문도 출전 가능성 커
이미지

오는 10월 19일부터 22일까지 나흘간 제주도 클럽나인브릿지에서 열리는 PGA투어 정규대회인 CJ컵@나인브릿지의 흥행에 청신호가 밝혀졌다.

이유는 한-미-일 대결 구도가 가능해보이기 때문이다. 세계 톱텐 랭커 중에는 2위 마쓰야마 히데키(일본)와 PGA챔피언십 우승자인 세계 6위 저스틴 토마스(미국)까지 이미 출전하기로 했고, 배상문이 초청 선수로 출전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배상문은 PGA투어 2018시즌 출전권을 가지고 있지만 세계 랭킹 70위까지만 출전하는 아시안스윙에는 출전 자격이 미달된다. 대회 관계자에 따르면 배상문이 국내 팬들에게 인기가 높은 점이 반영되어 스폰서 초청 선수로 9월 중순 신한동해오픈에 이어 이 대회를 뛸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한다.

배상문은 2년전 한국에서 열린 미국과 인터내셔널팀간 대항전인2015 프레지던츠컵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긴 바 있다.

제대 직후 첫 무대를 신한동해오픈으로 무사히 마친 배상문은 2017~18시즌 첫 대회인 세이프웨이오픈이 열리는 캘리포니아에서 적응 훈련에 돌입한다.

올 시즌 3승을 거둬 페덱스컵 랭킹 선두에 올라 있는 히데키는 이 대회 다음 주에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월드골프챔피언십(WGC) HSBC챔피언스의 디펜딩 챔피언이다. 스윙 톱에서 한참 멈췄다가 내려오는 그의 스윙 역시 장타력과 정확성이 뛰어난 것으로 정평이 나 있다.

메이저 우승을 포함해 시즌 4승을 거둔 토마스는 지난해 말레이시아 콸라룸푸르에서 열린 CIMB클래식에서 우승한 디펜딩 챔피언이다. 따라서 말레이시아에서 타이틀 방어에 나서고 이후 한국을 찾는 일정을 정했다. 이에 따라 작은 체구에서 온몸을 쥐어짜듯 하는 이른바 ‘까치발’ 스윙으로 300야드 이상 훌쩍 넘기는 그의 장타를 국내에서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토마스와 히데키는 올 시즌 가장 많은 우승을 거둔 선수들이면서 장타력과 호쾌한 경기력을 갖춘 PGA투어 최고의 흥행카드인 만큼 두 선수의 출전이 국내는 물론, 일본 등 아시아 골프팬들에게도 관심사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에서 올해 처음 열리는 CJ컵@나인브릿지는 총상금이 무려 925만 달러(105억5887만원)에 이른다. 일반적인 대회의 상금액 700만 달러보다 월등히 높은 액수다.

시즌이 시작되는 10월에는 대다수 톱랭커들은 휴가를 가거나 가족들과 시간을 보내면서 휴식을 취한다. 하지만 한국에서 열리는 대회와 함께 곧바로 상하이에서 이어지는 WGC 대회는 휴가를 반납하고라도 출전할 만한 욕심나는 조건이다.

더스틴 존슨, 조던 스피스 등 톱랭커들도 아시안 드림을 위해 한국 대회 출전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SBS골프 이향구 기자)

SBS골프 홈페이지 ▷ golf.sbs.co.kr

  
다함께 야구왕
'KLPGA' 관련 포토 & 동영상

  • [영상] 女 골프 세계1위 리디아 고 '팬 사인회 개최…가누다 모델 발탁'

    photo
  • [영상]KLPGA 골프여신들의 세밑 봉사활동

    photo
  • 전인지, 하이트진로 우승…韓·美·日 동시 석권 대기록

    photo


많이 본 뉴스

오늘의 hot

SBS 골프아카데미

스페셜 코너

포토뉴스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망연자실' 스티브 윗크로프트
2015 슈퍼모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