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witter facebook

윤석민, 트리플A 3번째 등판서 5⅔이닝 2실점

SBS Sports | 2014-04-19 11:52:22

윤석민(28, 볼티모어)이 올 시즌 가장 안정적인 투구를 선보였다.

윤석민은 19일(한국시간) 하버파크에서 볼티모어 산하 트리플A 노포크의 선발투수로 출장, 더럼과 경기서 5⅔이닝 동안 89개의 공을 던지며 2실점(1자책)했다. 지난 2경기(9일 그윈넷전 2⅓이닝 9실점, 14일 샬럿전 4⅓이닝 3실점)보다 나은 투구내용을 보인 윤석민은 평균자책점을 9.49로 내렸다.

윤석민은 1회초 키어마이어를 유격수 플라이, 크리스티안은 3루 땅볼, 피게로아를 3루 파울플라이로 돌려세우며 삼자범퇴에 성공했다. 2회초에는 베테밋을 3루 땅볼로 잡은 뒤 샌드스에게 중전안타를 맞았다. 하지만 벨노메를 헛스윙 삼진, 알 소일스를 우익수 플라이로 잡아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순항하던 윤석민은 3회초 첫 타자 폰테노에게 던진 3구가 우월 솔로포로 연결 돼 선취점을 내줬다. 0-1에서 윤석민은 오메도를 헛스윙 삼진, 키어마이어를 2루 땅볼로 잡아 페이스를 회복했다. 크리스티안이 중전안타를 치긴 했지만, 피게로아에게 중견수 플라이를 유도해 세 번째 이닝을 마쳤다.

4회초에도 실점했다. 윤석민은 첫 타자 베테밋을 삼진으로 잡은 뒤 샌드스에게 좌전안타를 맞았다. 벨노메 중견수 플라이로 돌려세웠으나 알 소일스의 우전안타에 샌드스가 홈을 밟아 0-2가 됐다. 우익수 유루티아의 실책으로 2사 3루로 몰린 윤석민은 폰테노를 1루 파울 플라이로 잡아 추가실점은 막았다.

윤석민은 5회초 올메도를 좌익수 플라이로 처리한 후, 키어마이어에게 2루타를 허용했다. 1사 2루 위기서 윤석민은 크리스티안을 1루 땅볼, 2사 3루서 피게로아를 삼진으로 처리해 다시 위기를 극복했다.

6회초가 마지막 이닝이었다. 윤석민은 베테밋에게 우전안타를 맞았고 샌드스를 우익수 플라이, 벨노메에게 내야 땅볼을 유도했다. 그러나 윤석민은 알리 소일스에게 좌전안타를 맞아 2사 1, 2루에서 데라 쿠르스와 교체됐다. 데라 쿠르수는 첫 타자에게 볼넷을 허용했으나 올메도를 2루 플라이로 막아 윤석민의 주자를 묶었다.

한편 노포크는 6회초까지 더럼에 0-2로 뒤지고 있다. 


[OSEN]

  
'윤석민' 관련 포토 & 동영상

  • 윤석민, 트리플A 선발 복귀 3이닝 3K 무실점

    photo
  • 윤석민, 주사로 어깨 치료…곧 재검진 예정

    photo
  • 윤석민, 6이닝 3실점 QS…9G 연속 피홈런

    photo


많이 본 뉴스

오늘의 hot

스페셜 코너

포토뉴스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망연자실' 스티브 윗크로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