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witter facebook

[태권도] 세계태권도연맹, 난민 돕는 태권도박애재단 설립

SBS Sports 강청완 | 2015-09-22 09:56:12
이미지세계태권도연맹(WTF)이 국제적 관심사로 떠오른 난민 문제 해결을 위해 힘을 보태기로 했습니다.

조정원 WTF 총재는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2015 유엔 세계평화의 날 기념행사에 참석해 전 세계 난민촌 어린이들을 돕기 위한 '태권도박애재단'(Taekwondo Humanitarian Foundation) 설립 계획을 밝혔습니다.

조 총재는 "현재 세계적으로 가장 큰 이슈 가운데 하나인 난민 문제 해결을 위해 모두가 노력해야 하며,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의 말처럼 스포츠와 올림픽 운동은 난민들에게 인도주의적 도움을 주는 구실을 해야 한다"면서 "태권도박애재단이 이와 같은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특별한 장비가 필요 없는 태권도는 모두가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이상적인 스포츠"라면서 "태권도가 난민촌 어린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고, 교육을 통해 올림픽 정신을 배우며 세계 구성원의 일원으로 살아가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WTF는 이르면 10월, 늦어도 연말까지는 스위스 로잔의 WTF 사무국에 태권도박애재단을 설립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가능하면 올해 안에 처음으로 난민을 대상으로 태권도 사범과 의료 봉사단원을 파견할 계획입니다.

난민촌 관련 봉사재단 설립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건 국제스포츠연맹 가운데 WTF가 처음입니다.

WTF는 이미 2008년 여름 태권도평화봉사단을 출범시켜 약 100여 개국에 1천300여 명의 봉사단원을 파견해왔습니다.

또한 태권도평화봉사단을 확대해 모든 올림픽 종목이 참여하는 스포츠평화봉사단(Sport Peace Corps)을 출범시키자며 유엔 및 IOC와 협의하고 있습니다.

한편 WTF 시범단은 각국 유엔 대사를 비롯한 관계자들과 세계 각국에서 온 700여 명의 학생 앞에서 태권도 시범도 펼쳤습니다.

이번 태권도 시범은 유엔의 공식 초청으로 이뤄졌습니다.

유엔 세계평화의 날은 1981년 6월 제6차 세계대학총장회의 총회에서 당시 의장을 맡은 경희대 설립자 고(故) 조영식 박사가 처음 제안했습니다.

조정원 총재는 조영식 박사의 아들입니다.

기념행사 후 조 총재는 유엔 여성본부를 방문해 태권도를 통한 여성 리더십과 양성평등에 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WTF 시범단은 유엔본부 시범에 이어 미국 육군사관학교인 웨스트포인트, 워싱턴D.C.에 위치한 세계은행, 그리고 태권도를 정규과목으로 채택한 초등학교 등에서도 태권도 시범을 펼칠 예정입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gettyimages)]

(SBS 강정완 기자)

저작권자 SBS스포츠 & SBS콘텐츠허브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스포츠의 즐거움! SBS Sports Buzz 와 함께 하세요'   Buzz 방문하기 > 클릭


다함께 야구왕
'태권도' 관련 포토 & 동영상

  • 우즈벡 대통령, 태권도 명예 9단…"국립대학 태권도학과 개설된다"

    photo
  • WTF 세계태권도선수권, 24일 무주 태권도원서 개최

    photo
  • 세계태권도연맹 조정원 총재 단독 입후보…4년 더 연임

    photo


많이 본 뉴스

오늘의 hot

SBS 골프아카데미

스페셜 코너

포토뉴스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망연자실' 스티브 윗크로프트
2015 슈퍼모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