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witter facebook

대한체육회, "'위안부 부정 숙소' 조치 취해달라" 공문 발송

SBS Sports 소환욱 | 2017-01-25 13:25:05
대한체육회가 객실에 극우성향의 서적을 비치해 물의를 빚은 일본 호텔 체인 아파 호텔에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우리 선수단이 숙박하게 된 것과 관련해 적절한 조치를 요구하는 공문을 대회 조직위원회에 발송했습니다.

체육회 관계자는 오늘(25일) "지난주 이미 유선상으로 이와 관련한 조치를 대회 조직위에 문의한 바 있다"며 "오늘은 우리 측 입장을 담은 공문을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이 공문에는 '스포츠를 통한 국제 교류라는 대회 취지와 맞지 않는 서적이 선수단 숙소에 비치되는 부분에 대한 우려를 표시하고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위해 조직위원회가 적절한 조처를 해줄 것'을 요구하는 내용 등을 담았습니다.

체육회 관계자는 "선수단 숙소 배정은 조직위 권한으로 볼 수 있기 때문에 우리가 숙소를 바꿔달라고 요구하기는 쉽지 않은 부분이 있다"며 "이번 공문에 대한 조직위 답변이 오면 대응 방안을 추가로 검토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우선 서적을 치우거나 숙소를 다른 곳으로 바꾸는 것이 방법이 될 수 있다"며 "조직위에서 둘 다 어렵다는 답변이 올 경우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는 조금 더 검토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삿포로 북쪽에 있는 '아파호텔 마코마나이 호텔 & 리조트'에는 한국을 비롯해 대회에 참가하는 선수 약 2천 명이 숙박할 예정입니다.

그러나 이 호텔 객실에 위안부 강제동원과 난징 대학살을 부정하는 극우성향의 책이 비치돼 국제적인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극우 성향 책들은 호텔 체인 최고경영자 모토야 도시오가 쓴 것입니다.

이 호텔은 일본 언론과 인터뷰에서 "조직위의 의뢰가 온다고 하더라도 이 책들을 객실에서 치울 계획은 없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은 2월 19일부터 1주일간 열립니다.

(SBS뉴스 소환욱 기자)
다함께 야구왕
'동계아시안게임' 관련 포토 & 동영상

  • [영상] 역대 AG 피겨 최초 金, 최다빈 폐막식 '금빛' 갈라쇼

    photo
  • 동계 AG 폐막, 金 16개 '역대 최다' 목표치 초과

    photo
  • 동계AG, 男 아이스하키 은메달 ‘역대 최고 성적’

    photo


많이 본 뉴스

오늘의 hot

SBS 골프아카데미

스페셜 코너

포토뉴스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망연자실' 스티브 윗크로프트
2015 슈퍼모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