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witter facebook

[피겨 4대륙] '쇼트 최고점' 최다빈, "국제 대회 성적 안 좋아 고민했는데 다행"

SPOTV | 2017-02-16 21:21:25

이미지


[스포티비뉴스=강릉, 조영준 기자]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 기대주 최다빈(17, 수리고)이 4대륙선수권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 자신의 최고 점수를 갈아치웠다.
 

최다빈은 16일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6~2017 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4대륙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35.56점 예술점수(PCS) 26.06점을 더한 61.62점을 받았다.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 출전 선수 19명이 경기를 마친 현재 최다빈은 66.51점을 받은 미하라 마이(일본)에 이어 2위를 달리고 있다.
 

최다빈은 지난해 2월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린 4대륙선수권대회에 당시 그는 ISU가 인정한 개인 총점 최고 점수인 173.71점으로 8위를 차지했다. 두 번째 출전한 4대륙선수권대회에서 최다빈은 종전 쇼트프로그램 개인 최고 점수인 58.70점(2016년 US 클래식 챌린저)을 2.92점 높였다.
 

최다빈은 지난달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KB금융 피겨스케이팅 챔피언십 2017(제 71회 전국남녀피겨스케이팅종합선수권대회)에서 4위를 차지했다. 181.48점을 얻은 최다빈은 0.3점 차로 '동갑내기 라이벌' 김나현(181.78)에게 뒤져 다음 달 핀란드 헬싱키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 출전권을 놓쳤다.
 

최다빈은 지난달 22일 막을 내린 제 98회 전국동계체육대회 피겨스케이팅 여자 고등부에서 우승했다. 이 대회에서 그는 여자 싱글을 통틀어 최고 점수인 187.98점을 받았다.
 

최다빈은 동계 체전의 상승세를 이번 대회에서도 이어갔다. 경기를 마친 최다빈은 "올 시즌 초반 국제 대회 성적이 안 좋아서 고민했다. 그런데 점점 컨디션이 나아져서 다행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경기를 앞두고 몸을 푸는 시간에서 점프가 잘 제대로 되지 않아 긴장했다"며 "그런데 첫 점프가 성공한 뒤 남은 요소도 잘 풀렸다"고 말했다.
 

최다빈은 이번 대회에서 새로운 쇼트프로그램 곡인 영화 '라라랜드'의 OST에 맞춰 경기했다. 그는 "다음 시즌에도 이 프로그램을 계속 쓸지 고민된다"고 밝혔다.


■ 오늘의 스포츠 소식 '스포츠 타임(SPORTS TIME)'은 매일 밤 10시 SPOTV에서 볼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SU' 관련 포토 & 동영상

  • [ISU] 미국 네이선 천, 日 하뉴 제치고 4대륙선수권 우승

    photo
  • '개인 최고 기록' 이시형, 피겨 4대륙선수권 선전

    photo
  • [ISU] 4대륙선수권 쇼트 이준형 16위...이시형은 17위

    photo


많이 본 뉴스

오늘의 hot

SBS 골프아카데미

스페셜 코너

포토뉴스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망연자실' 스티브 윗크로프트
2015 슈퍼모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