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witter facebook

北 선수단, 삿포로 입성…김정남 질문하자 '제지'

SBS Sports 윤영현 | 2017-02-17 16:08:11
이미지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북한 선수단이 국제 사회의 비상한 관심 속에 오늘(17일) 결전지인 삿포로에 도착했습니다.

북한 선수단은 오후 일본 홋카이도 삿포로 신치토세 공항을 통해 입국했습니다.

장웅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 앞장섰고, 선수단 7명이 뒤를 따랐습니다.

신치토세 공항은 북한 선수단의 입국을 앞두고 북새통을 이뤘습니다.

지난 12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이어 김정남 피살사건까지 터져 북한의 일거수일투족에 국제 사회의 관심이 쏠린 상황이라 국내 언론은 물론 일본과 중국 언론에서도 큰 관심을 보였습니다.

입국장에는 양복 상의 가슴 부위에 '총련' 배지를 단 조선총련(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관계자 80여명이 나타나 마중에 나섰습니다.

조선총련 관계자는 입국장에 들어서는 장웅 위원에게 별 모양의 목걸이를 목에 걸어주며 환대했습니다.

장웅 위원도 조선총련 관계자들에게 고개 숙여 인사한 뒤 한 명 한 명과 반갑게 악수했습니다.

장웅 위원은 입국 소감을 묻는 질문에 "평생 이런 일을 하다 보니 특별한 소감은 없다"면서 눈으로 덮인 바깥 경치를 바라보면서 "눈이 많이 왔습니다"고 한마디 했습니다.

김정남 피살사건에 대해 질문이 이어지자 조선총련 관계자가 거칠게 제지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장웅 위원은 "나는 IOC 위원의 자격으로 여기에 왔다. 스포츠에 대해서는 얼마든지 대화할 수 있지만, 그 외의 문제에 대해서는 말할 위치에 있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장웅 위원과 북한 선수단은 조선총련이 입국장 내에 마련한 환영 리셉션에 잠시 참석한 뒤 인공기를 흔들며 선전을 기원하는 조선총련 관계자들과 다시 한 번 악수를 하고 입국장을 빠져나갔습니다.

선수들도 비교적 밝은 표정이었으나 함구령을 지시받았는지 말없이 공항을 빠져나갔습니다.

북한 선수단 규모는 쇼트트랙 5명, 피겨 2명 등 총 7명으로 파악됐습니다.
  
(사진=연합뉴스)

(SBS뉴스 윤영현 기자)
'삿포로' 관련 포토 & 동영상

  • '역대 최고 성적' 동계아시안게임 선수단 환영 오찬 개최

    photo
  • 금메달 거머쥔 '연아 키즈'…최다빈 "세계선수권 도전"

    photo
  • 피겨 최초 '히잡' 쓰고 연기…"경기 출전 자랑스러워"

    photo


많이 본 뉴스

오늘의 hot

SBS 골프아카데미

스페셜 코너

포토뉴스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망연자실' 스티브 윗크로프트
2015 슈퍼모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