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witter facebook

[KBL] '마지막 1주' 프로농구 정규리그, 플레이오프 진출팀은 누구?

SBS Sports | 2017-03-20 14:35:22
이미지
프로농구 정규리그가 마지막 주만을 남겨두고 있다.

지난해 10월 22일 개막한 프로농구 정규리그가 26일을 끝으로 막을 내린다. 26일 2시 5경기가 동시 진행된 뒤 최종 순위가 결정되고 6강 플레이오프는 30일부터 시작된다.

랭킹은 아직까지 안개 속이다. 팀당 1~3경기를 남겨두고 있으나 정규리그 1위와 플레이오프 진출팀은 막판까지 혼전을 거듭할 전망이다.

정규리그 1위는 안양 KGC인삼공사가 유력하다. 36승 15패를 기록 중인 인삼공사는 남은 3경기에서 2승을 거두면 자력으로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한다.

만약 2위 고양 오리온(35승 17패)이 22일 전주 KCC를 이이고 인삼공사가 주중 두 경기 가운데 한 번이라도 패하면 정규리그 1위는 리그 마지막 날인 26일에야 결정된다.

6강 플레이오프 마지막 티켓은 5위 원주 동부(25승 27패)와 6위 인천 전자랜드(24승 28패)가 치열한 결쟁을 벌이고 있다.

동부는 남은 두 경기에서 1승을 더하거나 7위 창원 LG(23승 28패)가 한 번이라도 지면 6강이 확정된다.

전자랜드는 창원 LG에 겨우 0.5경기 앞서 있지만, 동률로 시즌을 마칠 경우 상대 전적에서 앞서기 때문에 6위가 될 수 있있다.

LG는 남은 세 경기에서 다 이기고 동부, 전자랜드의 결과를 기다려야 한다. 그러나 남은 세 경기가 인삼공사(21일), 동부(23일), 오리온(26일) 등 상위권 팀들이라는 점이 부담으로 다가온다.

현주엽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은 "인삼공사의 1위는 거의 굳어졌다고 볼 수 있다"면서 "6강 경쟁에서는 우선 LG가 21일 인삼공사를 이겨야 남은 변수에 기대를 걸어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사진=KBL]

(SBS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
     
다함께 야구왕
'KBL' 관련 포토 & 동영상

  • [KBL] KGC인삼공사, 마이클 이페브라 영입

    photo
  • KBL, '대학생 선수 폭행' 김종근에게 견책 조치

    photo
  • [KBL] 전자랜드, NBA 출신 셀비 지명…전체 1순위

    photo


많이 본 뉴스

오늘의 hot

SBS 골프아카데미

스페셜 코너

포토뉴스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망연자실' 스티브 윗크로프트
2015 슈퍼모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