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witter facebook

이상화, 원치 않는 경기복 입고 평창행…"의견은 반영할 것"

SBS Sports 김형열 | 2017-04-28 11:04:18


'빙속 여제' 이상화가 결국, 원치 않는 경기복을 입고 평창올림픽에 나서야 하는 처지가 됐습니다.

빙상연맹은 선수들 다수의 의견을 따라 대표팀 경기복을 교체하기로 한 만큼, 이상화도 네덜란드 헌터사의 제품을 입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새 경기복을 만들 때 이상화의 의견을 반영하겠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1천분의 1초까지 다투는 스피드스케이팅, 특히 이상화 같은 단거리 선수에게 경기복은 대단히 민감하고 또 중요합니다.

무엇보다도 선수 본인에게 편해야 합니다.

[이상화/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 저는 (기존 경기복이) 되게 좋았어요. 그래서 그만큼의 성적을 누린 게 아닌가 싶네요]

평창올림픽까지 이제 9개월이 남았습니다.

이 짧은 시간에 기존 경기복에 비해 국제적인 평판에서 현격히 뒤지는 제품에 새롭게 적응을 해야 하는 것은 새로운 부담입니다.

올림픽 3회 연속 금메달에 도전하는 빙속 여제가 뜻밖의 악재를 만났습니다.  
관련기사
'평창동계올림픽' 관련 포토 & 동영상

  • [평창] 한국에 첫 ‘금(金)’ 가져다 줄 주인공은?

    photo
  • ‘다시 뜨겁게’ 올림픽채널 SBS, ‘2018 평창올림픽’ 방송단 발대식 개최!

    photo
  • [평창올림픽] 떠오르는 금빛 종목 스켈레톤!

    photo


많이 본 뉴스

오늘의 hot

스페셜 코너

포토뉴스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망연자실' 스티브 윗크로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