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witter facebook

[V리그] FA 진상헌·한상길 등 6명, 원소속팀과 3차 협상

SBS Sports | 2017-05-21 14:07:38
이미지한국배구연맹(KOVO)은 2017년 남녀 FA 2차 협상 결과를 21일 공개했다.

1차 협상에서 원소속 구단과 합의점을 찾지 못한 남녀 프로배구 자유계약선수(FA)들 중 6명의 2차 협상도 결렬됐다. 이에 3차 협상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원소속 구단과 1차 협상 기간은 1~10일까지였고, 타 구단과 계약을 할 수 있는 2차 협상 기간은 11~20일까지였다.

1차 협상에서 접점을 찾지 못한 남자부 센터 진상헌, 김형우(이상 대한항공), 하경민(삼성화재), 한상길(OK저축은행), 리베로 정성민(현대캐피탈), 여자부 센터 정다은(현대건설)이 2차 협상도 실패했다.

지난 2차 협상에서는 센터 박상하가 4억2천만원의 연봉에 우리카드에서 삼성화재로 이적했다. 여자부는 센터 김수지가 2억7천만원에 계약하며 흥국생명에서 IBK기업은행으로 옮겼고, 세터 염혜선도 1억7천만원에 현대건설에서 IBK기업은행으로 이적했다.

IBK기업은행의 창단 멤버였던 박정아는 한국도로공사(2억5천만원)에 새롭게 둥지를 틀었다.

2차 협상에서도 계약에 이르지 못한 선수들은 이날부터 31일까지 원소속 구단과 3차 교섭에 나선다.

(SBS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

     
다함께 야구왕
'V리그' 관련 포토 & 동영상

  • [V리그] '안드레아스 19득점' 현대캐피탈, 우리카드 꺾고 3-1…단독 3위

    photo
  • [V리그] '타이스+박철우 맹활약' 삼성화재, 7연승 질주

    photo
  • [V리그] ‘알렉스 21득점’ KB손해보험, 대한항공에 3-2 승리

    photo


많이 본 뉴스

오늘의 hot

SBS 골프아카데미

스페셜 코너

포토뉴스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망연자실' 스티브 윗크로프트
2015 슈퍼모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