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witter facebook

바흐 IOC 위원장 "비디오 게임 올림픽 종목 논의는 시기상조"

SPOTV 스포티비뉴스 | 2017-08-30 13:45:50
이미지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비디오·컴퓨터 온라인 게임을 일컫는 e스포츠의 올림픽 정식 종목 가능성을 언급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는 의견을 보였다.

바흐 위원장은 28일 홍콩 영자 신문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와 인터뷰에서 "e스포츠의 올림픽 종목 편입 안건을 논의하고 있다"면서도 "e스포츠 산업 자체가 이제 막 구성되는 단계라 논의할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바흐 위원장은 지난 1월 올림픽 스폰서십 계약을 맺은 세계 최대 전자 상거래 업체인 알리바바의 항저우 본사를 25일 방문하면서 알리바바가 대주주인 이 매체와 단독 인터뷰했다.

토니 에스탕게(39) 2024년 파리올림픽유치위원회 공동 위원장이 이달 초 전 세계 젊은이들의 올림픽 관심을 높이고자 파리 올림픽에서 e스포츠의 정식 종목 도입을 놓고 IOC와 논의할 것이라고 물꼬를 튼 뒤 e스포츠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졌다.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는 내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시범 경기로 채택된 e스포츠를 2022년 항저우 아시안게임 정식 종목으로 채택했다.

바흐 위원장은 이 매체와 인터뷰에서 "e스포츠가 비폭력·비차별적이며 평화적이어야 한다"고 명확하게 선을 그었다. 잔인한 폭력이 난무하는 비디오 게임은 올림픽 종목이 될 수 없다고 규정한 셈이다.

또 "e스포츠 산업이 성공 가도를 달리고 있으나 조직적인 방법으로 뿌리내리진 못했다"면서 "게임 이용자들에게 표준화한 규정을 따르도록 강제하는 규제 기구가 부족한 점을 우려한다"고 덧붙였다.

바흐 위원장의 이런 견해는 e스포츠 산업이 보편적인 규정과 규제 기구를 확충해 스포츠로서 입지를 다진 뒤에야 올림픽 정식 종목 가능성을 논의할 수 있다는 말로 풀이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함께 야구왕
'올림픽' 관련 포토 & 동영상

  • 한국은행, 평창동계올림픽 기념주화 12월 추가 발행

    photo
  • '암표판매' IOC 위원, 집행위원직 사퇴

    photo
  • 바흐 IOC 위원장 "비디오 게임 올림픽 종목 논의는 시기상조"

    photo

스포티비뉴스기자

이 기자가 쓴 다른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오늘의 hot

SBS 골프아카데미

스페셜 코너

포토뉴스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망연자실' 스티브 윗크로프트
2015 슈퍼모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