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witter facebook

[KBO] 2차 신인드래프트 완료···'강백호-kt, 양창섭-삼성'

SBS Sports 온라인뉴스팀 | 2017-09-11 16:15:33
이미지2018 KBO 2차 지명이 마무리됐다. 강백호는 kt의 유니폼을 입게 됐다.

2018 KBO 2차 지명 신인 드래프트가 11일 오후 소공동 웨스틴 조선 호텔에서 개최됐다. 지명순서는 지난 시즌 역순에 따라 kt-삼성-롯데-한화-SK-KIA-LG-넥센-NC-두산 순이었다. 1순위 지명권을 가진 kt는 1라운드 1순위로 투수 겸 포수 강백호(서울고)를 지명했다.

강백호는 올해 주말리그 등 각종 대회에서 타율 4할2푼2리, 2홈런, 32타점 OPS(출루율+장타율) 1.126으로 맹활약했다. 투수로서도 4승1패 평균자책점 2.40, 피안타율 2할3푼6리, 9이닝당 탈삼진 개수 13.50개로 좋은 성적을 보였다. 강백호는 전학 때문에 1차 지명대상자가 아니어서, 이번 신인 드래프트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삼성은 덕수고 에이스 양창섭(덕수고)을 지명했다. 양창섭은 뛰어난 제구력으로 올 시즌 7승 2패 평균자책점 1.44, 피안타율 2할1푼9리, 9이닝당 탈삼진 개수 10.26개를 기록했다.

1라운드 지명에서는 10명 중 1순위부터 8순위까지 모두 투수가 지명됐다. NC는 9순위로 포수 김형준(세광고)을 지명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진 2라운드에서도 1순위부터 6순위까지 ‘투수강세’ 현상이 계속됐다.2라운드 7순위에 가서야 이재원(서울고)이 외야수로는 처음으로 LG에 선택됐다.

한편 KBO 10개 구단은 지난 6월 26일에 2018 신인 1차 지명을 완료했다. 곽빈(두산), 김시훈(NC), 안우진(넥센), 김영준(LG), 한준수(KIA), 김정우(SK), 성시헌(한화), 한동희(롯데), 최채흥(삼성 ·대졸), 김민(kt)까지 총 10명이 지역연고 구단의 지명을 받았다.

이미지
[사진=KBO]

(SBS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
         
다함께 야구왕
'KBO' 관련 포토 & 동영상

  • [KBO] '승부조작' 이성민, 징역 8개월·집행유예 2년

    photo
  • 고척스카이돔, 개장 2년 만에 누적관객 200만명 돌파

    photo
  • [KBO] '베이징 영웅' 롯데 정대현 은퇴 선언

    photo


많이 본 뉴스

오늘의 hot

SBS 골프아카데미

스페셜 코너

포토뉴스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망연자실' 스티브 윗크로프트
2015 슈퍼모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