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 ‘짜릿한 역전승’···생애 첫 16강 진출 2018-01-20 17:29:31

photo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22)이 세계 랭킹 4위 알렉산더 즈베레프(독일)에게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며 한국 테니스 역사를 다시 썼다. 정현은 20일 호주 멜버른에 있는 멜버른 로드레이버 아레나에서 열린 2018년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 남자 단식 3회전에서 세계 4위 즈베레프에게 세트스코어 3-2(5-7, 7-6, 2-6, 6-3, 6-0)로 이겼다. 타이브레이크까지 가는 접전 끝에 5-7로 1세트를 내준 정현은 2세트 들어 적극적인 공세를 앞세워 7-6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3세트 들어 정현은 여러 차례에 걸쳐 사이드 라인 아웃 실책을 범하며 반격의 기회를 잡지 못하며 패색이 짙어지는 듯했다. 하지만 4세트와 5세트에 무서운 집중력과 강한 체력을 앞세워 즈베레프를 제압했다. 정현은 한국 선수 가운데 처음으로 4개 그랜드 슬램 대회(호주오픈 롤랑가로스 프랑스오프 윔블던 US오픈)에서 16강에 진출했다. 또한 정현은 이번 대회에서 단식은 물론 복식에서도 16강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룩했다. 16강에 진출한 정현은 자신의 우상인 노박 조코비치(세르비아)를 만날 가능성이 커졌다. 조코비치는 이날 알베르트 라모스 비놀라스(스페인)와 3회전을 치른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SBS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          more

‘스켈레톤’ 윤성빈, 월드컵 랭킹 1위 등극 2018-01-20 11:00:19

photo
윤성빈이 8차 월드컵에 참가하지 않고도 세계 랭킹 1위를 지켰다. 20일(한국시간) 독일 쾨닉세에서 열린 2017-2018 국제 봅슬레이 스켈레톤 경기연맹(IBSF) 월드컵 8차 대회에서 1, 2차 레이스 합계 1분 41초 61로 악셀 융크(독일)가 우승을 차지했다. 융크는 이날 우승으로 랭킹 포인트 225점을 따내 합계 1507점으로 세계 랭킹 2위로 올라섰다. 반면 마르틴스 두쿠르스(라트비아)는 1분 41초 63으로 준우승에 머물렀다. 마르틴스 두크르스는 이날 준우승으로 랭킹 포인트 210점을 더해 1440점이 됐지만, 전체 랭킹 4위에 그쳤다. 오히려 친형인 토마스 두크르스(라트비아)가 1464점으로 3위에 올라섰다. 마르틴스 두크르스는 지난 2009년 이후 9년 연속 1위 달성에 실패했다. 한편 세계 랭킹 1위는 윤성빈이 차지했다. 윤성빈은 대회를 한 차례 거르고도 1545점으로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윤성빈은 7차 월드컵을 치르고 귀국해 평창 올림픽을 위한 실전 감각을 끌어올리고 있다. (SBS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           more

[EPL] '아구에로 3골' 맨시티, 뉴캐슬에 3-1 승리 2018-01-21 11:07:28

photo
맨체스터 시티가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뉴캐슬 유나이티드를 꺾고, 선두를 유지했다. 맨시티는 21일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18시즌 EPL 24라운드에서 뉴캐슬을 3-1로 꺾었다. 초반부터 맨시티는 일방적인 공세를 펼쳤다. 전반 34분 데 브라위너의 크로스를 아구에로가 헤더로 연결해 선제골을 터트렸다. 맨시티는 전반을 1-0으로 경기를 리드한 채 마무리했다. 후반 역시 맨시티가 점유율을 완전히 가져갔다. 후반 18분 스털링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아구에로가 침착하게 골로 연결시키면서 2-0으로 격차가 벌어졌다. 뉴캐슬도 후반 22분 클라크의 환상적이 스루패스를 받은 머피의 칩샷으로 만회골을 성공시키며 추격을 했지만, 후반 38분 맨시티 사네의 패스를 받은 아구에로가 왼발 슈팅으로 쐐기골을 터트리며 승부를 갈랐다. 이날 승리로 맨시티는 21승 2무 1패 승점 65를 기록, 2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승점 53)와 승점 12점 차를 유지했다. (SBS 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         more

'베트남 히딩크' 박항서가 이끄는 베트남,사상 최초 4강 진출 2018-01-21 14:24:08

photo
베트남 U-23 축구대표팀을 이끄는 박항서 감독에게 뜨거운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베트남은 20일 중국 장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8강전에서 이라크를 승부차기 끝에 5-3으로 꺾었다. 이로써 베트남은 사상 최초로 4강에 올랐다. 동남아시아 국가 중 준결승에 오른 건 베트남이 유일하다. 지난해 10월 베트남과 2년 계약을 체결한 박항서 감독은 불과 3개월 만에 아무도 예상치 못한 성적으로 베트남에서 찬사를 받고 있다. 현지 언론들은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의 히딩크다. 이번 베트남 대표팀은 정말 위대하고, 박항서 감독이 앞으로 더 놀라운 선물을 주겠다고 약속했다"며 베트남 역대 최고 성적을 이끈 박항서 감독을 국민 영웅으로 치켜세웠다. 베트남은 오는 23일 카타르와 준결승을 치른다. [사진=KFA] (SBS 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       more

[G-20]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입장권 판매율 약 70% 돌파 2018-01-20 15:55:50

photo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대회 개막 50일을 앞두고 올림 입장권 판매율이 약 70%에 달하며, 올림픽에 대한 관심이 크게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희범)는 19일 “평창 동계올림픽 입장권 관련 G-20 일인 오늘 동계올림픽 입장권 판매율 또한 69.7%를 달성해 주말 사이 70%를 넘어설 것이 확실하다”고 밝혔다. 전체 목표 판매량 1백6만8천627매 중 74만 4822매가 예매돼 69,7%의 평균 판매율을 보이고 있다. 세부종목을 보면 남자 피겨 싱글 쇼트/프리, 여자 아이스하키 한국전, 컬링 믹스더블 등 일부 세션은 입장권이 사실상 매진 된 가운데 알파인 스키가 82,3%, 쇼트트랙 81.8%의 높은 판매를 보이고 있다. 다음은 봅슬레이 80,3%, 개회식과 컬링이 나란히 77.7%, 크로스컨트리 76.4%, 스노보드 75.7% 순으로 판매율을 기록하고 있다. 한편, 조직위는 매진된 세션이라도 경기 당일 경기장 근처 티켓박스에서 별도의 현장 판매분을 통해 많은 국민들이 즐길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SBS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          more

'쇼트트랙' 심석희, 대표팀 코치에게 폭행당해 '파문' 2018-01-19 11:16:06

photo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금메달 유력 후보 쇼트트랙 심석희(한국체대)가 여자 대표팀 코치로부터 폭행으로 당해 선수촌을 이탈했다가 다시 복귀하는 사건이 벌어져 파문이다. 심석희는 오는 2월 9일 개막하는 평창올림픽을 3주 앞두고 코치와의 불화로 진천선수촌을 이탈했다가 이틀만에 복귀했다. 이 때문에 문재인 대통령이 진천선수촌을 방문했을 당시 심석희는 현장에 없었다. 빙상계 관계자는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심석희의 페이스가 잘 올라오지 않으면서 그동안 담당 코치와 마찰이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 이런 가운데 손찌검을 당한 심석희도 자존심이 크게 상해 선수촌을 이탈했다"고 말했다. 심석희와 불화를 일으킨 조재범 코치는 심석희를 발굴해낸 장본인이자 어린 시절부터 14년 간 이끌어온 지도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현재 조 코치를 격리하는 차원에서 직무정지 시켰고 사실여부를 확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심석희는 복귀했지만, 올림픽을 단 3주 앞둔 현 시점에 악재가 터져 대표팀 분위기는 크게 가라앉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SBS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            more
전체기사보기

오늘의 hot

SBS 골프아카데미

스페셜 코너

포토뉴스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망연자실' 스티브 윗크로프트
2015 슈퍼모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