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경, '8언더파' 마라톤 클래식 역전승…시즌 2승 2017-07-24 10:55:54

photo
김인경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라톤 클래식(총상금 160만 달러)에서 우승했다. 김인경은 24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실베이니아의 하일랜드 메도스 골프클럽(파71·6천476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만 8개를 낚으며 8언더파 63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21언더파 263타의 성적을 낸 김인경은 2위 렉시 톰프슨(미국)을 4타 차로 꺾었다. 김인경은 시즌 2승, LPGA 투어 통산 6승째를 기록했다. 3라운드까지 2위였던 김인경은 4번 홀(파4)까지 버디 3개를 기록하며 산뜻하게 출발했다. 이어 7번부터 9번 홀까지 3연속 버디를 낚았다. 버디를 8개 낚은 김인경은 여유롭게 승리를 거머쥐었다. 지난주 US여자오픈에서 우승한 박성현은 최종합계 13언더파 271타로 공동 6위에 올랐다. 김인경, 박성현 외에 김효주와 양희영이 나란히 11언더파 273타로 공동 13위, 지난해 우승자 리디아 고는 9언더파 275타로 공동 20위를 기록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SBS골프 온라인뉴스팀) SBS골프 홈페이지 ▷ golf.sbs.co.kr           more

[PGA] 노승열, 바바솔 챔피언십 공동 18위 마감 2017-07-24 09:24:17

photo
노승열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바바솔 챔피언십에서 공동 18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노승열은 24일(한국시간) 미국 앨라배마주 오번의 RTJ 트레일 골프장(파71·7천302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는 6개, 보기는 1개로 5언더파 66타를 쳤다. 노승열은 이날 전반에서 버디 2개, 보기 1개로 1타밖에 줄이지 못했다. 하지만 후반에 들어가자 12번(파3)과 13번(파5), 14번 홀(파4)에서 3연속 버디를 낚았다. 16번 홀(파5)에서도 버디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71타를 기록한 노승열은 전날 공동 36위보다 18위나 끌어올린 공동 18위에 올랐다. 전날 공동 20위까지 올라왔던 양용은은 최종합계 8언더파 276타 공동 55위로 떨어졌다. 최경주와 위창수는 최종합계 11언더파로 공동 35위에 그쳤다. 우승은 그레이슨 머리(미국)가 차지했다. 머리는 최종합계 21언더파 263타를 기록, 대회 최저타 신기록으로 우승했다. 채드 콜린스와 스콧 스톨링스(미국)는 머리에 각각 1타와 2타 뒤진 2,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사진=PGA TOUR IMAGES] (SBS골프 온라인뉴스팀) SBS골프 홈페이지 ▷ golf.sbs.co.kr           more

[JLPGA]윤채영, 2주연속 준우승 2017-07-23 19:33:24

photo
윤채영이 시가현 오츠시 세타GC(파72·6,567야드)에서 끝난 센추리21 레이디스토너먼트에서 3라운드 합계 10언더파 206타를 기록, 아나이(11언더파)에 1타가 모자란 단독 2위를 차지했다. KLPGA 투어에서 1승을 거두고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일본무대로 진출한 윤채영은 우승은 놓쳤지만 데뷔 최고 성적을 거둔 것으로 위안을 삼았다. 지난주 사만사타바사 걸스 컬렉션 공동 2위에 이은 2주 연속으로 준우승. 최근 4개 대회에서 두 번의 준우승과 공동 7위 한 차례를 기록한 그는 투어에 한층 적응한 모습을 보이며 상승세를 탔고, 첫 우승에 대한 기대를 부풀렸다. 이날 6위로 최종라운드를 시작한 윤채영은 4번과 8번, 10번홀에서 버디를 잡아 12번홀을 마쳤을 때는 아나이, 나리타 미스즈(일본)와 함께 공동 선두에 올랐다. 하지만 이후 타수를 줄이지 못하면서 막판 버디 1개를 추가한 아나이가 우승상금 1,440만엔(약 1억4,500만원)의 주인공이 됐다. 지난해 9월 골프5 레이디스 우승 이래 통산 2승째. 배희경(24)이 나리타 등과 함께 공동 3위(9언더파)에 올랐고 아직 올 시즌 우승이 없는 2015·2016년 상금왕 이보미(29)는 공동 8위(6언더파)로 마감했다. 이번 대회 승수 추가는 무산됐지만 한국 선수들은 이번 시즌 열린 20개 대회에서 9승을 합작하며 기세를 이어가고 있다.  (SBS골프 이향구 기자) SBS골프 홈페이지 ▷ golf.sbs.co.kr more

[PGA] 강성훈 디오픈 2R 공동 20위…김시우 컷 탈락 2017-07-22 10:34:16

photo
강성훈(30)이 디오픈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공동 20위에 자리했다. 강성훈은 22일 영국 잉글랜드 사우스포트 로열 버크데일 골프클럽(파70)에서 열린 2017 PGA 투어 디오픈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버디 2개와 보기 5개를 적어냈다. 중간합계 1오버파 141타를 기록한 강성훈은 공동 20위에 올랐다. 단독 선두 조던 스피스(미국)와는 7타 차이다. 강성훈은 이번 시즌 좋은 컨디션을 보이고 있다. 그는 처음 출전한 디 오픈에서도 선전하고 있어 기대감을 높였다. 세계 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은 중간합계 3오버파 143타로 공동 35위를 유지했다. 한국선수로는 장이근이 중간합계 2오버파 142타 공동 24위로 강성훈의 뒤를 따랐다. 김경태는 4오버파로 공동 45위, 송영한은 5오버파로 공동 61위를 마크했다. 김시우는 2라운드에서만 6타를 잃었고 중간합계 6오버파 146타로 컷 탈락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SBS골프 온라인뉴스팀)  SBS골프 홈페이지 ▷ golf.sbs.co.kr   more
이전목록 다음목록

오늘의 hot

SBS 골프아카데미

스페셜 코너

포토뉴스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망연자실' 스티브 윗크로프트
2015 슈퍼모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