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기자 스포톡] 2017 시즌 초반 ‘쫄깃한’ 승부! 2017-04-24 14:34:52

photo
KLPGA 투어 2017 시즌 다섯 번째 대회가 지나갔다.  올해 열린 4개 대회 만 보더라도 지난해와 다르게 ‘독주’보다는 춘추전국시대가 더 맞는 것 같다. 지난해 열린 현대차 중국여자오픈을 제외하고 이번 년도에 열린 대회를 보면 다양한 선수들이 리더보드 상단에 이름을 올리며 우승 스토리에 도전했다. 중국에서 열린 SGF67 월드 레이디스 챔피언십 위드 SBS에서는 첫날부터 김해림과 배선우 등 지난해 다승을 기록한 선수들이 선두권으로 나섰는데, 그 속에서도 ‘엄마골퍼’ 홍진주와 2016 신인왕 이정은6를 포함해 지난해 루키 우승자 이소영, 장타자 김민선5, 2016 대상 고진영 등 다양한 선수들이 선전을 펼쳤다. 최종라운드에서는 한치의 양보도 없는 접전이었다. 그리고 김해림과 배선우의 쟁쟁한 우승 경쟁은 시즌 첫 연장 승부를 낳았다. ‘미소천사’ 김해림이 우승컵을 들어올리면서 시즌 첫 강자로 등극했다. 국내 개막전이 열린 제주도에는 ‘새 바람’이 불었다.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에서는 지난해 우승 없이 신인왕에 올랐던 이정은6의 기세가 초반부터 무서웠다. 바람과 안개, 기상악화로 기존 4라운드에서 3라운드로 대회는 축소되었지만 대회 2라운드에서는 노보기 플레이로 완벽한 경기를 치루기도 했다. 특히 대회 내내 단독 선두 자리를 내주지 않으며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으로 정규 투어 데뷔 첫 우승을 거뒀다. 막판까지 추격의 불씨를 놓치지 않았던 라이벌인 이소영의 선전과 LPGA 투어에서 활약중인 김효주와 장하나의 추격, ‘인기녀’ 김자영2의 부활도 대회 흥행을 견인했다. 내륙에서 치러진 삼천리 투게더오픈 2017는 시즌 두 번째 연장 승부가 펼쳐진 대회다. ‘대형신인’ 박민지의 등장으로 KLPGA 투어의 판도는 한번 더 달아올랐다. 대회 첫날에는 지난해 루키 김아림을 비롯해 퍼팅의 달인 이승현 등이 두각을 나타냈고, 둘쨋날에는 아마추어 이소미 선수가 깜짝 등장해 선두권 경쟁을 펼쳤다. ‘베테랑’ 안시현과 ‘바비인형’ 박결의 선전,등 으로 대회 셋째날은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최종라운드에 챔피언조로 나서게 된 박민지야 말로 ‘신인 중의 신인’이었다. 안시현과 장하나와 플레이 하면서도 전혀 주눅들지 않는 당당한 플레이와 공격적인 코스 매니지먼트로 주목 받았고, 결국 안시현과 박결 등 선배들과 함께 연장 접전까지 이어졌다. ‘포커 페이스’를 유지하며 당찬 플레이를 보여준 박민지는 ‘대선배’ 안시현을 꺾고 정규 투어 데뷔 첫 우승을 달성해 김효주와 백규정 이후의 ‘대형 신인’이 됐다.   삼천리 투게더 오픈에서는 ‘박민지의 우승’  못지않게 안시현과 박결의 선전에도 관심이 쏟아졌다. 지난해 기아자동차 한국여자오픈 골프선수권 대회에서 메이저 타이틀을 거머쥐며 골프 인생을 이어가고 있는 안시현의 ‘뚝심’과 ‘인형같은 외모’로 많은 골프 팬들의 관심과 사랑을 받은 박 결의 ‘부활’은 잔잔한 투어에 지각변동을 예고하기도 했다. 시즌 다섯 번째 대회이자 올해 열린 네 번째 대회인 넥센 세인트나인 마스터즈 2017에서는 시즌 두 번째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자가 탄생했다. 그 주인공은 ‘장타자’ 김민선5였다. 김민선은 2013년 루키로 KLPGA 투어에 데뷔해 2014년부터 매해 1승씩을 거둔 ‘꾸준한 장타자’다. 지난해 31개 대회에 출전해 28개 대회 본선 진출에 성공했으며 톱10에는 12번 들었고, 준우승도 2번을 기록했다. 특히 올 시즌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즈에서는 시원한 장타 뿐만아니라 숏게임 능력도 업그레이드 된 모습을 보여줬다. 특히 지난해 그린적중률이 76%였는데, 이번 시즌에는 약 80%로 빈틈없는 강자가 됐다. 김민선과 함께 마지막까지 우승 경쟁을 펼친 배선우 또한 시즌 두 번째 준우승을 이루며 올 시즌 활약이 기대되는 기대주의 역할을 충분히 해냈다. 지난해 시즌 초반 박성현의 독주 체제로 투어의 흐름이 이어간 반면, 올 시즌에는 시즌 다섯 번째 대회에 5명의 우승자가 탄생하며 ‘다승’ 혹은 ‘첫 승’을 향한 우승 경쟁이 더욱 치열할 것으로 전망된다.  (SBS골프 이향구 기자) SBS골프 홈페이지 ▷ golf.sbs.co.kr   more

[정보] 타이틀리스트, 보키 웨지 그루브 퍼포먼스 테스트 공개 2017-04-20 15:07:47

photo
타이틀리스트가 라운드 횟수에 따른 웨지 그루브 변화와 그로 인한 퍼포먼스의 영향을 확인하는 테스트 영상을 공개했다. 타이틀리스트는 미 동부 메사추세츠에 위치한 타이틀리스트 용품 테스트 시설인‘멘체스터 레인’에서 사용량에 따른 SM6 웨지의 그루브와 퍼포먼스 변화에 대한 테스트를 진행했다. 테스트는 100 야드의 완벽한 평지로 구성된 그린 위로, 웨지 로봇이 동일한 각도와 클럽 스피드로 샷을 하는 방식이다. 측정 결과 75회 라운드 후 스핀량에 변화가 생겨 골퍼들이 웨지 교체 기준으로 삼을 시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 75회 라운드한 웨지는 새 웨지에 비해 약 10%가량의 스핀량이 감소했으며 125회 라운드한 웨지의 경우 약 25%의 스핀량 감소와 길어진 롤이 측정됐다. 이에 골퍼가 의도한 플레이와 조금 다른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을 유추해볼 수 있다. 이번 테스트에 대해 보키 디자인 웨지 마케팅 디렉터 제레미 스톤은“모든 골퍼가 웨지를 자주 교체할 필요는 없지만 어느 시점에 투자하고 교체를 고려해야 할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며“그루브가 손상되지 않은 새로운 웨지는 스핀의 컨트롤이 쉽고 그로 인한 자신감이 생기기 때문에 홀에 더 가깝게 붙여 더 좋은 스코어를 만들 수 있을 것” 이라고 덧붙였다. 결과를 담은 영상은 팀 타이틀리스트 홈페이지 (team.titleist.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 = 아쿠쉬네트] (SBS골프 온라인뉴스팀)  SBS골프 홈페이지 ▷ golf.sbs.co.kr     more

[이슈] 적극적인 한국 골퍼들, 소비 지출 성향 ‘직접 대회참... 2017-04-20 14:14:39

photo
유원골프재단에서는 골퍼 소비 지출을 파악을 위해 2015년 스크린 및 실내외 연습장 골프 이용자를 바탕으로 인터넷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조사 응답자의 일반 현황은 남자가 90%로 높았고, 여성이 약 10% 비율이다. 이에 따르면 골퍼 소비 지출이 가장 많은 연령층은 41세~50세로 44.5%를 차지한다. 골프를 많이 소비하는 골퍼들의 거주지역은 인천 경기 지역이 32.1%로 가장 많았고, 서울이 26.6퍼센트로 그 다음 순위였다. 골프 핸디캡은 16~20을 기록하는 비율이 높았는데, 이들이 필드 골프장을 이용하는 횟수는 연간 6~10회이다. 대다수의 골퍼들은 필드보다는 스크린골프장을 포함해 실내외 골프연습장을 이용하는 횟수가 더 높았다. 특히 스크린골프장의 연간 이용횟수는 36.1%가 31회 이상으로 나타났다. 골퍼들의 골프관련 지출 내역 중 눈에 띄는 것은 레슨 경험 비율이 약 50%를 육박한다는 것이다. 또한 골퍼들은 본인들이 직접 골프를 경험하는 일반인 골프대회 참가율이 연간 평균 1.5회였다. 이는 프로 골프대회 관람 연간 횟수인 1.6회와 비슷한 수준이다. 일반인 골프대회 평균 참가비가 약 16만원이고 프로 골프대회 관람료가 약 2만원임을 감안한다면 골퍼들은 본인이 직접 골프를 하는 데 적극적인 소비 태도를 갖고 있다고 보여진다. [자료제공=유원골프재단 <한국골프산업백서 2016> 부록] [사진=Getty Images/이매진스] (SBS골프 이향구 기자) SBS골프 홈페이지 ▷ golf.sbs.co.kr   more

[이슈] USGA·R&A, 월드핸디캡시스템 공동 개발 2017-04-20 10:56:22

photo
USGA(미국골프협회)와 R&A(영국왕실골프협회)가 전 세계 골프 핸디캡 시스템을 일원화하기 위해 월드핸디캡시스템 공동 개발을 19일(현지 기준) 발표했다. 월드핸디캡시스템 개발 목적은 전 세계 어디에서나 동일한 조건으로 핸디캡을 산정하고 산출된 핸디캡의 정확성을 높이기 위함이다. USGA, EGA, CONGU 등 현재 전 세계에 6개로 나누어져 있는 핸디캡 시스템을 통합할 예정이다. 월드핸디캡 개발은 지난 2011년 처음 공론화되었고 2016년 3월 통합 위원회가 USGA와 R&A 주도로 발족되면서 구체화됐다. 이로써 기존의 골프규칙, 장비, 아마추어 자격 규칙과 함께 월드핸디캡도 USGA와 R&A가 공동으로 관장하게 됐다. 기존의 USGA 핸디캡 시스템을 비롯한 6개의 대표적인 핸디캡 시스템들이 초기 개발에 참고 됐다. 핸디캡 시스템을 운영하는 단체들은 지난 2년간 다양한 골프 문화와 골퍼들의 라운드 패턴 등을 파악하며 가장 적합하고 일원화된 핸디캡 시스템의 기반을 마련해왔다. 향후 월드핸디캡시스템의 구체적인 개발 형태 및 공식 출범 시기 등은 연말에 추가 발표될 예정이다. [사진=Getty Images/이매진스] (SBS골프 온라인뉴스팀) SBS골프 홈페이지 ▷ golf.sbs.co.kr        more

[이슈] 골프 강국 한국, 선수 양성 시장 ‘개선 의지 필요’ 2017-04-19 13:43:09

photo
유원골프재단에서 출간한 <한국골프산업백서 2016>에 따르면 아마추어 골프 선수 수는 2014년 총 2천839명에서 2015년 총 2천 649명으로 그 숫자가 감소하고 있다. 초등부는 2년 사이에 6명이 줄어들었으며, 중등부는 35명이 감소했다. 대학부는 54명, 일반부는 37명이 줄어들었다. 특히 감소 폭이 가장 큰 부분은 규모가 큰 고등부이다. 2014년 1천209명에서 2015년 1천146명으로 급감했다. 사실, 아마추어 골프 선수 시장은 대규모 사적 시장으로 일반적으로 중·고등학교 선수 레슨시장이다. 현재 다수의 골프 아카데미가 운용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하지만 적지 않은 골프 아카데미가 비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한시적으로 운영되다가 폐쇄되는 등 운영과 폐쇄를 반복하는 곳이 있는가 하면 철저히 개인 비즈니스 차원에서 운영되는 곳도 있다. 수강료 기준 또한 일정하지 않다. 미국의 경우는 골프 관련 교육시장이 체계화되어 있어 이를 통해 양질의 선수 또는 인력들이 배출되고 있다. IMG 아카데미에서는 유소년 골프 선수을 육성하는 전문적인 민간기관이 운영되고 있다. 학생들은 시설 내에 있는 학교에 다니면서 골프와 관련된 전문 교육을 받을 수 있는 프로그램이 마련되어 있다. 이와 함께 골프를 전문적으로 배울 수 있는 전문대가 설립되어 있어 골프선수로 진출하고 싶은 학생 또는 골프 지도자나 매니저가 되고 싶은 학생들이 이 곳에 진학할 수 있다. 대표적인 2년제 전문대로서 ‘골프 아카데미 오브 아메리카(Golf Academy of America)’가 있으며 미국 내 5개 지역에 캠퍼스를 두고 4쿼터 과정으로 프로그램이 진행되고 있다. 교육과정을 통해 비즈니스 일반 과목부터 세부적인 골프 분야까지 다양한 내용을 학습할 수 있다. 또한 이러한 전문대는 주변의 골프장 및 연습시설과의 연계되어 있으며 학생들은 비교적 자유롭게 이러한 시설들을 이용하여 자신의 골프 기량을 향상시킬 수 있다. PGA의 경우 ‘프로패셔널 골프 매니지먼트(Professional Golf Management)’ 프로그램을 19개 대학에 위탁하여 운영하고 있다. 해당 프로그램을 통해 4년 반 과정의 학사학위를 수여받을 수 있으며 PGA에서 제시한 조건에 부합될 경우 PGA의 Class A 자격을 부여받을 수 있다. 이를 통해 학생들은 물론 골프선수, 골프지도자, 골프장 경영자 등 골프시장의 핵심인력으로 성장해나갈 수 있다. 골프 아카데미는 경기력에서의 경쟁력 강화에 크게 기여했으며 나아가 여타 관련 산업의 발전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한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이러한 시장이 음성적으로 운영되면 세제상의 불평등과 이에 따른 각종 문제를 야기할 뿐만 아니라 골프 산업 발전에도 결코 유리하지 않다. 골프 아카데미는 경제성과 경기력 양면에서 중요한 의미를 가지기 때문에 양성화를 통한 지속적인 발전을 필요로 한다는 의미이다. 골프 아카데미 운영은 시설상의 문제로 인해 골프장과의 연계가 불가피하다. 골프장과의 협력을 통해서라도 양성화 방안이 마련되어야 한다. [자료제공=유원골프재단 <한국골프산업백서 2016>]  [사진=Getty Images/이매진스] (SBS골프 이향구 기자) SBS골프 홈페이지 ▷ golf.sbs.co.kr     more
이전목록 다음목록

오늘의 hot

SBS 골프아카데미

스페셜 코너

포토뉴스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망연자실' 스티브 윗크로프트
2015 슈퍼모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