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순조로운 몸풀기' 한화 오간도, 연습경기 무실점 행진 2017-02-20 13:21:55

photo
오간도가 연습경기 무실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오간도는 19일 일본 오키나와 고친다구장에서 열린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와의 경기에 선발로 나서 3이닝을 2피안타 1볼넷 2탈삼진 무실점으로 막았다. 15일 첫 등판에서 2이닝 1피안타 무사사구 3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한 데 이어 2경기 동안 5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오간도는 체력을 단련하며 변화구를 가다듬어 투구 레퍼토리를 다양화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첫 등판에서 152km 강속구를 뿌려 주목받았지만 슬라이더 중심으로 커터, 투심 등 변형 패스트볼도 활용했다. 오간도는 "구속에 신경 쓰지 않고 있다. 지금은 점검하는 기간이라 제구와 변화구를 익히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코너워크에 신경을 쓰고 던지는데 전체적으로 만족한다"고 말했다. 몸풀기가 끝나면 더 빠른 구속의 완성된 변화구를 보여줄 수 있다는 얘기다.   잠재력을 가득 품은 오간도. 적응 기간이 끝난 뒤 그가 보여줄 경기력에 관심이 모아진다. [사진=스포티비뉴스] (SBS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       more

샌프란시스코, 애런 힐 영입… 황재균 경쟁자 추가 2017-02-18 12:31:23

photo
황재균의 소속팀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내야수 애런 힐(35)을 영입했다. 황재균에게는 만만치 않은 경쟁자의 등장이다. 미국 '폭스 스포츠', 'ESPN' 등은 18일 "샌프란시스코가 애런 힐과 마이너리그 계약을 체결했다"고 보도했다. 힐은 지난 2005년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메이저리그에 데뷔했다. 이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밀워키 브루어스, 보스턴 레드삭스를 거치며 메이저리그에서 12시즌을 보냈다. 지난 시즌 힐은 125경기에 출전해 타율 0.262 10홈런 38타점에 그치는 등 최근 하락세를 보였으나 통산 12시즌 타율 0.267, 161홈런, 688타점을 올렸다. 힐은 주 포지션이 2루수이지만 3루수와 유격수까지 커버 가능하다. 메이저리그 통산 수비 출전 기록을 보면 2루수가 1203경기 10343⅔이닝으로 가장 많지만 3루수로 183경기 1385⅓이닝, 유격수로 79경기 549⅓이닝을 뛰었다. 지난해에는 3루수로 가장 많은 103경기 745이닝을 소화했다. 결국 황재균은 스프링 트레이닝 기간 동안 치열한 경쟁이 불가피해졌다. 샌프란시스코는 기존 주전 3루수 에두아르도 누네스와 백업 코너 길라스피, 켈비 톰린슨 외에도 왕년의 MVP 지미 롤린스, 유망주 출신 고든 베컴에 이어 힐까지 계약을 맺었다. 백업 한 자리를 두고 메이저리그에서 잔뼈 굵은 선수들을 뛰어넘어야 한다. 한편 황재균은 미국 애리조나에서 열리고 있는 샌프란시스코의 스프링캠프에 합류해 첫 훈련을 무사히 소화했다. [사진=Getty Images/이매진스] (SBS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 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 클릭 베이스볼S   more

[KBO]삼성 새 용병 다린 러프, 제 2의 테임즈 될까 2017-02-18 12:29:45

photo
삼성 라이온즈 새 외국인 타자 다린 러프(31)는 제 2의 에릭 테임즈가 될 수 있을까? 삼성이 지난 17일 총액 110만 달러에 영입한 러프에게 미국 현지 언론도 관심을 보이고 있다. 필라델피아 지역언론 '필리닷컴'은 '러프는 지구 반대편일지라도 주전으로 뛸 수 있는 기회를 찾았다. 지난해 시즌 종료 시 필리스 40인 로스터에 포함돼 있던 선수 중 6번째로 해외 리그를 향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필리닷컴은 '러프는 최근 새로운 길을 만든 에릭 테임즈의 뒤를 따르려 할 것이다. 한국에 가기 전까지 메이저리그에서 준비가 안 돼 있던 테임즈는 밀워키 브루어스와 3년 1600만 달러에 계약하며 돌아왔다'고 설명했다. 러프 역시 테임즈처럼 한국을 재도약의 발판으로 삼을 것이란 전망이다. 러프는 신장 192㎝, 체중 105㎏의 건장한 체격 조건을 가졌다. 전형적인 거포형 타자로 내외야를 겸할 수 있는데, 삼성의 전력 구성상 1루에 주로 서게 될 전망이다. 김한수 감독은 이승엽, 구자욱 등 간판타자들이 모두 좌타자인 만큼 우타자를 선호했다. 지난 시즌까지 4번 타자로 활약했던 최형우의 빈자리를 채워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 마디로 우타 거포 1루수가 필요한데, 러프는 김한수 감독을 비롯한 코칭스태프가 원했던 외국인 타자의 조건에 완벽히 부합되는 선수다. 한때 필라델피아 거포 1루수로 주목받았던 러프는 2013년 73경기 14홈런으로 잠재력을 보였지만 기대만큼 성장하지 못했다. 최근 5년간 메이저리그 286경기를 뛰며 타율 2할4푼 177안타 35홈런 96타점 OPS .747에 만족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43경기 타율 2할5리 17안타 3홈런 9타점으로 가장 저조한 성적을 냈다. 터닝포인트가 필요한 시점에 한국으로 왔다. 러프는 18일 삼성의 2차 전훈지인 일본 오키나와로 이동해 선수단에 합류할 예정이다. [사진=삼성라이온즈] (SBS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 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 클릭 베이스볼S     more

[이슈] 강민호-신소연 부부, 결혼 2년 만에 부모된다 2017-02-17 13:59:40

photo
롯데 자이언츠 포수 강민호가 아빠 대열에 합류한다. 강민호의 부인 SBS 전 기상캐스터 신소연은 자신의 SNS를 통해 아기 옷 사진을 올리며 결혼 2년만에 임신 소식을 전했다. 현재 임신 21주차이며 아이의 태명은 ‘하이’로 알려졌다. 16일 신소연은 SNS에 “입덧 지옥에서 벗어난 뒤 어떤 태교를 하면 좋을지 고민하면서, 하이를 어떤 아이로 키우고 싶은지 먼저 생각해봤다. 다른 건 아직 모르겠지만 단 한 가지, 모든 것이 감사할 줄 아는 아이로 키우자”라며 예비 엄마의 마음으로 글을 올렸다. 이어 “이후로 잠자기 전 하이에게 오늘 감사한 일 세가지씩 말해준다. 많은 걸 해주진 못 하지만 이건 꼭 하이가 태어날 때 까지 해줄게”라고 덧붙였다. 두 사람의 인연은 2012년 사직구장에서 시작됐다. 롯데 자이언츠 홈경기에 부산 출신인 신소연이 시구자로 참석한 뒤 연인 사이로 발전했고 지난 2015년 12월 결혼에 골인했다. (SBS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            more
이전목록 다음목록

오늘의 hot

SBS 골프아카데미

스페셜 코너

포토뉴스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망연자실' 스티브 윗크로프트
2015 슈퍼모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