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2017 포스트시즌 경기일정 확정…10월 5일 시작 2017-09-20 10:42:47

photo
올해 프로야구 KBO리그 가을야구가 10월 5일 시작된다. KBO는 20일 2017 타이어뱅크 KBO 포스트시즌(PS) 경기일정을 확정해 발표했다. 이번 포스트시즌은 10월 5일 정규시즌 4위 팀과 5위 팀이 겨루는 와일드카드 결정전으로 막을 올린다. 이후 8일부터 정규시즌 3위 팀과 와일드카드 결정전 승리 팀이 맞붙는 준플레이오프(5전 3선승제)가 이어진다. 내달 16일부터는 정규시즌 2위 팀과 준플레이오프 승리 팀 간의 플레이오프(5전 3선승제)가 치러진다. 정규시즌 1위 팀과 플레이오프 승리 팀이 올해 한국프로야구 최강자를 가리는 대망의 한국시리즈(KS)는 10월 24일부터 7전 4선승제로 펼쳐진다. 현재 진행 중인 정규시즌 경기가 우천 등으로 종료 예정일인 10월 3일 이후로 연기되면 정규시즌 종료일과 와일드카드 결정전 개시일 사이에 최소 하루의 이동일을 두고 재편성할 수 있다. 단, 와일드카드 결정전과 관계없는 팀의 경기가 연기돼 포스트시즌 경기일정과 겹치면 포스트시즌 경기는 예정대로 개최된다. 와일드카드 결정전(최대 2경기)은 모두 정규시즌 4위 팀 홈구장에서 치른다. 1승의 어드밴티지를 받은 4위 팀이 1차전에서 승리하거나 무승부가 되면 준플레이오프에 진출한다. 포스트시즌 경기가 우천 등으로 연기될 경우 다음 날로 순연되지만 와일드카드 결정전, 준플레이오프, 플레이오프, 한국시리즈 사이에 최소 1일을 이동일로 한다. 경기가 순연돼도 정해진 일정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때에는 예정된 일정대로 경기가 거행된다. 포스트시즌 연장전은 15회까지다. 무승부로 끝나면 해당 경기는 시리즈별 최종전이 끝난 후 무승부가 발생한 구장에서 이동일 없이 연전으로 치러진다. 이때 무승부가 발생한 구장의 구단이 홈팀이 되며, 한 시리즈에서 2경기 이상 무승부가 나올 경우 하루의 이동일을 두고 연전으로 개최한다. 포스트시즌 경기 개시 시간은 평일 오후 6시 30분, 토·일요일 및 공휴일은 오후 2시다. 한편, 실행위원회는 이번 회의에서 와일드카드 결정전, 준플레이오프, 플레이오프, 한국시리즈 등 KBO 포스트시즌 등록 인원을 구단 당 28명 등록, 28명 출장에서 30명 등록, 28명 출장으로 2명 확대하기로 했다. 또한 KBO 정규시즌 우승팀에 20%를 공제한 후 한국시리즈 우승팀에는 종전과 동일하게 50%를 지급한다. 준우승팀은 25%에서 24%, 플레이오프에서 패한 팀은 15%에서 14%, 준플레이오프에서 패한 팀은 10%에서 9%로 각각 조정해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패한 팀에 3%의 수익금을 분배하기로 했다. (SBS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           more

[KBO] 두산, '유희관 5년 연속 10승' 롯데 꺾고 3연승 2017-09-19 21:58:30

photo
두산이 유희관의 호투와 홈런포에 힘입어 3연승을 달렸다. 두산은 19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롯데전에서 8-3으로 승리했다. 선발투수 유희관이 8이닝 1실점으로 호투하며 5년 연속 10승을 거뒀고 오재일, 양의지, 허경민이 홈런으로 승리에 힘을 보탰다. 두팀은 3회까지 나란히 1득점을 기록해 1-1 동점을 이어갔다. 4회, 두산의 오재일이 우중간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터트렸고 이어 양의지가 우월 2점포를 때렸다. 5회에서 허경민이 시즌 3호 홈런이자 데뷔 후 첫 만루 홈런을 기록해 8-1까지 점수차를 벌렸다. 롯데는 8회말 앤디 번즈의 적시타, 손아섭의 적시 2루타를 더해 2점을 획득했지만 승부를 돌리지 못했다. 마지막까지 리드를 지켜낸 두산은 8-3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3연승을 달린 두산은 79승55패3무를 만들었다. (SBS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          more

[KBO] LG 양상문 감독 "좌완 임지섭, 등록 고민 중" 2017-09-19 17:54:20

photo
LG 트윈스 양상문 감독이 곧 전역하는 임지섭의 1군 등록 가능성을 시사했다.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는 이번 주 각 팀에서 군 복무로 빠졌던 선수들이 전역한다. LG는 상무야구단에서 뛰었던 투수 임지섭과 야수 윤대영이 복귀할 예정이다. 양상문 감독은 19일 kt전을 앞두고 가진 인터뷰에서 "임지섭은 등록 고민 중이다. 팀에 좌완이 부족한 상황이다"고 밝혔다. 임지섭은 올 시즌 퓨처스리그에서 17경기에 등판해 11승 4패, 평균자책점 2.68로 좋은 성적을 거뒀다. 9월 중순 현재 포스트진출을 두고 5위 SK를 1.5게임 차로 추격하고 있는 LG 마운드에 큰 힘이 될 수 있다. 이날 kt전에 안익훈, 최민창 등 젊은 타자들을 과감히 내세운 양상문 감독은 "퓨처스리그 시즌이 끝났지만 상무는 자체적으로 경기를 하고 있다. 지섭이도 그 일정에 맞춰 등판 준비를 해 왔다고 알고 있다"며 임지섭 역시 실전 투입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SBS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      more

[KBO] '야구 명예의 전당', 2019년 부산 기장군 건립 2017-09-19 17:08:19

photo
‘한국야구 명예의 전당’이 2019년 부산 기장군에 건립된다. 부산시와 기장군은 오는 21일 야구 명예의 전당 건립 설계용역 착수 보고회를 열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야구위원회(KBO)와 부산시, 기장군은 지난 2014년 ‘한국야구 명예의 전당 건립’ 실시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야구 명예의 전당은 지상 3층, 전체 면적 3천300㎡의 규모로 건립된다. 우리 야구 역사가 담겨있는 전시관, 야구 강의실도 들어선다. 기장군은 명예의 전당 건립을 위해 일광면 동백리 일대 부지를 제공하며 부산시는 108억원을 들여 건물을 조성한다. 시설이 완성되면 KBO는 보관 중인 전시자료 4만여 점을 옮겨 운영할 예정이다. 또 기장군은 야구 명예의 전당 건립 조건이었던 사회인 야구장 4면을 이미 조성한 상태다. 여기에 리틀 야구장과 소프트볼장 2면도 올 연말까지 완성한다. 지역 사회는 2019년 명예의 전당 개관과 함께 세계 수준의 야구 테마파크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진=KBO] (SBS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            more
이전목록 다음목록

오늘의 hot

SBS 골프아카데미

스페셜 코너

포토뉴스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망연자실' 스티브 윗크로프트
2015 슈퍼모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