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토트넘, 수비수 산체스 영입…“구단 역대 이적료 1위” 2017-08-19 16:01:07

photo
토트넘이 구단 역사상 최고 이적료로 중앙 수비수 다빈손 산체스를 영입했다. 토트넘은 19일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아약스(네덜란드)의 수비수 산체스를 영입하는데 성공했다. 계약기간은 2023년까지”라고 발표했다. 산체스의 이적료는 아약스를 통해 공개됐다. 아약스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산체스의 이적료는 4000만 유로(약 536억원)+200만 유로(약 26억 원)라고 공개했다. 이는 토트넘의 지난해 무사시소코를 데려온 3000만파운드(약440억원)를 넘어 구단 역대 최고 이적료를 기록했다. 올 시즌 리그는 물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FA컵, 리그 컵 등을 소화해야하는 토트넘은 수비 안정을 위해 산체스에게 러브콜을 보냈고 결국 그를 데려오는데 성공했다. 산체스는 "아약스 팬들과 감독 그리고 선수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이번 이적은 내게 있어서 매우 중요하다. 토트넘과 같은 유명한 클럽과 계약을 체결해 기쁘다. 포체티노 감독, 선수들과 함께하는 것이 기대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SBS 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      more

리버풀, ‘쿠티뉴 판매 불가'…바르사의 세 번째 제안도 거절 2017-08-19 11:14:48

photo
바르셀로나의 세 번째 이적 제의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BBC, 스카이스포츠 등 다수의 영국 매체는 18일(한국시간) 바르셀로나가 쿠티뉴를 영입하기 위해 세 번째 이적 제의로 1억 1,400만 파운드(약 1,677억 원)을 제시했으나 리버풀이 이를 거절했다고 보도했다. 네이마르를 파리 생제르맹(PSG)으로 떠나보낸 바르셀로나는 전력 공백을 메우기 위해서 대체자로 쿠티뉴를 점찍었고 앞서 두 차례 이적 제의를 했지만, 완강히 거부당했다.  최근 영국 ‘BBC’는 쿠티뉴가 이적 요청을 제출했다고 보도했고, 공식적으로 확인되자 바르셀로나는 세 번째 제의를 했다.  하지만 리버풀은 “여름 이적 시장이 끝나도 쿠티뉴는 우리의 선수다”라며 쿠티뉴를 팔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에 쿠티뉴는 클롭 감독에게 “리버풀에서 뛰고 싶지 않다”며 자신의 뜻을 직접적으로 드러냈다. 쿠티뉴는 지난 1월 리버풀과 바이아웃 등 릴리스 조항이 포함되지 않은 재계약을 했다. 결국 쿠티뉴는 리버풀이 동의하지 않는 이상 다른 클럽으로의 이적이 불가능하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SBS 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      more

메시·호날두, 바르셀로나 테러 희생자 추모…"폭력을 거부한다" 2017-08-18 10:48:40

photo
[스포티비뉴스=정형근 기자] 리오넬 메시(FC 바르셀로나)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 등 축구 스타들이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발생한 차량 테러 희생자들을 애도했다. 메시는 18일(한국 시간) 자신의 SNS에 애도 리본이 들어간 바르셀로나 흑백 사진을 올리고 "사랑하는 바르셀로나에서 발생한 끔찍한 테러의 희생자 가족과 친구들에 위로를 전한다"고 밝혔다. 아르헨티나 출신 메시는 14년 전부터 바르셀로나에서 지내고 있다. 메시는 "어떤 폭력 행위도 거부한다. 우리는 포기하지 않는다. 증오는 없고 존중과 관용이 기반이 되는 평화로운 세계에 사는 사람들이 더 많다"고 밝혔다. 바르셀로나 구단도 SNS에 "우리 도시에서 일어난 테러에 슬픔을 금할 수 없다. 오는 20일 레알 베티스와의 홈경기에서 손목에 검은 밴드를 찰 예정이다"고 전했다. 레알 마드리드도 공식 성명을 통해 위로를 전했다. 구단은 "우리는 희생자 가족, 친구들과 함께할 것이다. 부상자들의 빠른 쾌유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SNS에 "바르셀로나에서 들려온 소식에 경악했다. 희생자 가족과 친구에게 위로의 말을 전한다"고 썼다. 17일(현지 시간) 바르셀로나 중심가 람블라스 거리와 카탈루냐 광장을 잇는 지점에 흰색 밴 차량이 보도에 있던 군중을 향해 돌진해 현재까지 13명이 숨지고 100여 명이 다쳤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ore

황희찬 시즌 6호골…잘츠부르크 3-1 승리 2017-08-18 10:36:57

photo
황희찬(21·레드불 잘츠부르크)이 시즌 6호골을 터뜨리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잘츠부르크는 18일 오전(한국시간) 루마니아 스타디오눌에서 열린 2017-18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플레이오프 1차전 비토룰 콘스탄차와의 경기에서 3-1로 승리했다. 황희찬은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이날 전반 2분 만에 골을 기록했다. 페널티박스 안에서 무나스 다부르가 패스했고 황희찬이 재빠른 슈팅으로 연결해 상대 골망을 갈랐다. 이로써 황희찬은 지난 6일 분데스리가 3라운드 FC 아드미라전에서 후반 31분 골을 기록한지 12일 만에 시즌 6호골을 신고했다. 잘츠부르크는 황희찬이 선제골을 기록한 뒤 3분 만에 동점골을 내주었으나 전반 28분과 31분 하네스 볼프와 다부르의 연이은 골로 멀찌감치 달아났다. 황희찬은 팀이 3-1로 앞선 후반 30분 교체되며 경기를 마쳤다. 잘츠부르크는 후반 비토룰의 점수를 지키며 3-1 승리를 확정지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SBS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           more

'아센시오 결승골' 레알, 바르셀로나 꺾고 5년 만에 슈퍼컵 우승 2017-08-17 10:20:20

photo
레알 마드리드가 5년 만에 슈퍼컵 정상에 올랐다. 레알은 17일 오전 6시(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바르셀로나와 2017 스페인 수페르코파 데 에스파냐 2차전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레알은 1, 2차전 합계 5-1로 2012년 이후 5년 만에 슈퍼컵 우승을 차지했다. 단 통산 10번째 우승이다. 전반 4분 레알이 선제골을 넣었다. 아센시오가 먼 거리에서 시도한 강력한 슈팅이 그대로 골망을 갈랐다. 전반 39분 레알의 추가골이 나왔다. 마르셀로가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벤제마가 환상적인 발리 슈팅으로 연결하며 골을 기록했다. 후반에도 치열한 공방이 이어졌지만 더 이상의 추가골은 없었다. 레알은 2-0 스코어를 지키며 승리를 확정지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SBS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           more
이전목록 다음목록

오늘의 hot

SBS 골프아카데미

스페셜 코너

포토뉴스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망연자실' 스티브 윗크로프트
2015 슈퍼모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