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르브론 제임스, 13회 연속 올스타 선정 "최다 팬 득표" 2017-01-20 14:35:05

photo
미 프로농구 NBA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의 르브론 제임스가 올스타전 13회 연속 출전 금자탑을 쌓았습니다. NBA는 2016-2017시즌 NBA 올스타전 출전명단을 발표하면서 "제임스가 팬 투표 189만 3천751표를 받아 최다 팬 득표로 올스타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라고 소개했습니다. 제임스는 프로 데뷔 후 14시즌 동안 13번 올스타에 뽑히는 영광을 안았습니다. 제임스가 속한 동부콘퍼런스 올스타는 카이리 어빙(클리블랜드), 지미 버틀러(시카고), 더마 드로잔(토론토), 야니스 안데토쿤보(밀워키)가 뽑혔습니다. 서부 콘퍼런스는 스테픈 커리와 케빈 듀랜트(이상 골든스테이트), 제임스 하든(휴스턴), 카와이 레너드(샌안토니오), 앤서니 데이비스(뉴올리언스)가 이름을 올렸습니다. 올 시즌 '평균 트리플더블'을 기록하고 있는 러셀 웨스트브룩(오클라호마시티)은 뽑히지 못했지만 감독 추천으로 올스타전에 참가하기로 했습니다. 올해 66번째를 맞는 NBA 올스타는 팬 투표 50%와 선수·미디어 투표 각 25%를 합산해 뽑습니다. 팬 투표엔 3천 800만 명 이상이 참가했으며, 최다 팬 득표 2위는 커리(184만8천121표)가 차지했습니다. NBA 올스타전은 다음 달 20일 미국 뉴올리언스 스무디킹 아레나에서 열립니다. (SBS뉴스 이성훈 기자) more

[오!클릭] 태극기 두르고 시상대 오른 김연경…화끈한 세리머니 2017-01-20 14:30:30

SNS와 인터넷 검색어를 통해 오늘(19일) 하루 관심사와 솔직한 반응을 알아보는 <오!클릭> 시간입니다. 첫 번째 검색어는 '태극기 두르고'입니다. 무슨 말일까요, 화면으로 만나보시죠. 머나먼 터키 땅에서 태극기가 휘날렸습니다. 우승컵을 손에 쥔 '배구 여제' 김연경 씨의 어깨 위에서 말이죠. 어제 터키 앙카라 바슈켄트 배구경기장에서 열린 터키 여자 프로배구 컵대회. 김연경은 이날 강적 바키프방크를 상대로 본인의 팀 '페네르바체'를 3대0 완승으로 이끌었습니다. 우승이 확정된 후 현지 교민이 건넨 대형 태극기를 어깨에 두른 김연경은 코트 곳곳을 누빈 뒤, 인터뷰와 시상대에 오를 때에도 태극기를 풀지 않았는데요, 사실, 올림픽과 같은 국제 대회가 아닌 프로 경기에서 국기를 두르는 건 굉장히 보기 드문 장면입니다. 평소 경기에 임할 때도 태극 마크가 새겨진 팔 밴드를 착용해오던 배구 여제다운 과감한 세리머니였는데요, 이런 모습에 교민들은 물론 터키 팬들도 김연경의 현지 발음인 '연콩'을 외쳤습니다. 대회에서 총 7명이 선발되는 '드림팀'으로도 선정되는 쾌거를 이룬 김연경 선수에 대해, 누리꾼들은 '역시 식빵 누나', '100년에 한 번 태어날까 말까 하는 천재'라며 찬사를 쏟아냈습니다. more
이전목록 다음목록

오늘의 hot

SBS 골프아카데미

스페셜 코너

포토뉴스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망연자실' 스티브 윗크로프트
2015 슈퍼모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