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 현주엽, LG 새 사령탑으로 낙점 2017-04-21 15:28:08

photo
현주엽이 프로농구 LG의 새 감독이 됐다. LG는 21일 "현주엽 감독을 제7대 사령탑에 선임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계약 기간은 3년이다. 연봉 등 다른 구체적인 조건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LG는 지난 시즌 정규리그 8위로 2년 연속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했다. 김진 전 감독과의 계약이 만료된 뒤 후임 감독을 물색 중이었다. 현주엽 신임 감독은 선수 시절 당대 최고의 파워포워드로 군림하며 '매직 히포' 또는 '포인트 포워드'라는 별명으로 불렸다. 정규리그 성적은 397경기 출전 평균 13.3점에 5.2어시스트, 4.1리바운드다. 휘문고와 고려대를 거쳐 1998년 SK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했고 이후 골드뱅크, KTF(이상 현 kt)에서 뛰었고 2005년 LG 유니폼을 입었다. 2008-09시즌이 끝난 뒤 LG에서 은퇴한 현 감독은 이후 방송 해설을 하며 농구계 활동을 계속해 왔다. 지도자 경험은 없다. 현 감독은 "나도 프로에서 우승해본 적이 없고 LG 역시 우승이 숙원인 팀"이라면서 "현역 시절 마지막으로 뛰었던 LG에서 우승의 한을 꼭 풀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팬들이 보시기에 재미있는 농구를 구사하겠다"면서 "프로 첫해 목표는 아직 생각해보지 않았지만 우선 플레이오프 진출을 1차 과제로 잡겠다"고 말했다. 현 감독은 코치진을 꾸린 뒤 선수 영입 및 다음 시즌 준비에 나설 예정이다. (SBS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       more

[V리그] 현대캐피탈 문성민, 왼쪽 무릎 수술…3개월 재활 2017-04-20 13:16:55

photo
현대캐피탈의 문성민이 왼쪽 무릎을 수술, 3개월의 재활 기간을 가질 예정이다. 문성민은 19일 서울시 광진구 건국대학교병원에서 왼쪽 무릎을 수술했다. 현대캐피탈 관계자는 20일 "수술을 하는 게 더 좋은 방법이라는 의사 소견이 있었다. 병원에서는 재활 기간을 3개월 정도로 예상했다"고 전했다. 문성민은 2013년 월드리그 국제남자배구대회 일본과 경기에서 왼쪽 무릎 인대가 파열되는 큰 부상을 당해 6월 수술을 받았다. 통증은 없었지만 부상 부위를 고정했던 핀이 헐거워져 다시 고정해야 하는 상황이 됐고 수술을 결정했다. 현대캐피탈은 "수술은 잘 끝났다. 상처가 아물고 정상적으로 경기에 뛸 때까지 시간이 많이 필요할 수 있다"며 "충분히 재활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문성민은 2016-17 V리그 남자부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기도 했다. (SBS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             more

[V리그] 현대캐피탈, 최태웅 감독과 4년 재계약 체결 2017-04-19 15:22:05

photo
프로배구 남자부 현대캐피탈이 최태웅 감독과 4년 재계약을 체결했다.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 배구단은 최 감독과 2021년 4월까지 4년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공식 발표했다. 최 감독은 현역 선수에서 곧장 지도자로 발탁된 최초의 사례다. 2015년 4월 선수 은퇴와 동시에 현대캐피탈과 3년 감독 계약을 체결했고 이후 2년간 감독 커리어를 성공적으로 쌓아왔다. 최 감독은 팀에게 지난 시즌 정규리그 우승컵을, 올 시즌 챔피언결정전 우승컵을 각각 선물했다. 더불어 자신은 최연소 정규리그 우승 감독이자 최연소 챔피언결정전 우승 감독의 영예를 안았다. 계약 만료를 1년 앞둔 시점에서 4년 장기계약을 체결했다는 것은 현대캐피탈이 최 감독에 대해 갖고 있는 강한 신뢰감을 내비친 것으로 읽힌다. 현대캐피탈은 "최 감독은 과학적 분석을 바탕으로 한 탁월한 전략과 뛰어난 리더십을 겸비한 지도자"라면서 "구단은 최 감독이 장기적인 관점에서 전력을 강화하고 현대캐피탈만의 색깔 있는 배구를 펼쳐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 감독은 "장기간 저를 믿고 팀을 맡겨 주신 정태영 구단주께 감사드린다"면서 "한 번의 우승에 안주하지 않고 현대캐피탈만의 배구를 통해 팬과 함께 즐거운 배구 문화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SBS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          more

프로농구 PO 5차전, '기적'의 오리온 vs '확률'의 삼성 2017-04-19 14:56:15

photo
오리온이 2연패 후 3연승이라는 기적에 도전한다. 확률 싸움에서 우위를 점한 삼성이 초조해하기 시작했다. 19일 오후 7시 경기도 고양체육관에서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5전 3선승제) 5차전 고양 오리온과 서울 삼성의 경기가 열린다. 챔피언결정전 진출팀을 결정 짓는 플레이오프 최종전이다. 당초 삼성은 1, 2차전을 내리 따내며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확정 지은 듯했다. 그러나 3, 4차전에서 연달아 패배하며 벼랑 끝에 내몰렸다. 프로농구 역사상 5전 3승제의 4강 플레이오프에서 1, 2차전을 이긴 팀은 무조건 챔피언전에 진출했다. 하지만 이번엔 다르다.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삼성은 6강 플레이오프부터 4강 플레이오프까지 매번 5차전 혈투를 벌여왔다. 강행군을 이어가다 보니 선수들의 외곽슛 성공률이 떨어지고 있다. 반면 오리온은 분위기가 좋다. 주포 애런 헤인즈가 살 3, 4차전에 평균 26점을 올렸다. 이승현, 허일영, 장재석 등 포워드들이 내외곽에서 착실하게 득점을 해주고 있다. 이상민 삼성 감독은 "20점 가까이 뒤지다가 추격한 4차전 후반 경기력이라면 5차전도 해볼 만하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한편 추일승 오리온 감독은 "5차전이라는 부담을 갖기보다 평정심을 유지하며 경기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사진=KBL] (SBS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        more
이전목록 다음목록

오늘의 hot

SBS 골프아카데미

스페셜 코너

포토뉴스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망연자실' 스티브 윗크로프트
2015 슈퍼모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