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WC] 위기의 슈틸리케 감독 "조기 사퇴 의사 없다" 2017-03-24 17:05:09

photo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경질설에 거리를 뒀다. 사퇴 문제는 지금 당장 고민 대상이 아니라는 의사를 확실히 하며 본선 진출에 집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24일 파주에 위치한 국가대표팀 트레이닝센터(NFC)에서 취재진들과 만난 슈틸리케 감독은 "지금은 28일에 있을 시리아와의 경기가 중요하다. 중요한 것은 앞으로 문제점들을 개선하고 더 발전할 수 있는 여지가 있다는 사실이다. 그런 믿음이 있기 때문에 우선은 본선 진출이라는 목표에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을 치르고 있는 우리 대표팀은 지난 23일 중국 창사 원정으로 치른 A조 6차전 경기에서 0-1로 패했다. 중국에 역대 32회의 A매치에서 단 한 차례만 패했던 우리 대표팀은 객관적 전력에서 한 수 아래라 생각했던 상대에 덜미를 잡혔다. 경기 직후 결과만큼이나 문제가 된 것이 슈틸리케 감독의 전술 부재였다. 월드컵 최종예선 탈락이 거의 확실시 되는 상황에서도 중국이 세계적인 명장 리피 감독을 영입하며 배수진을 친 것과 큰 대조를 이뤘다. 실제로 슈틸리케 감독은 월드컵 최종예선 돌입 이후 원정 경기에서 1승은 커녕 무득점의 저조한 경기력을 개선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대표팀은 무기력한 경기력으로 월드컵 본선행에는 이미 적신호가 켜진 상태다. 그러나 감독 본인의 의사는 확고하다. 슈틸리케 감독은 중국전 이후 국내에서 경질설이 강하게 대두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축구계에 40년 간 몸 담아 왔고 최종예선에서 2연패를 당한 것이 좋지 않은 결과라는 것도 충분히 알고 있다. 지도자 임기라는 것이 상황에 따라 좌우될 수 있는 것 또한 사실이다"며 사퇴 가능성에 공감을 표했다. 하지만 동시에 "지금은 러시아 월드컵 본선에 나간다는 목표에만 집중하겠다. 내 거취에 신경쓰기 보다 그 시간에 어떻게 하면 월드컵 본선에 나갈 수 있을지 고민하겠다"며 여론과는 반대되는 태도를 취했다. 승점 10점에 머물며 A조 2위에 올라 있는 우리 대표팀은 28일 시리아전에서 무조건 승점 3점을 확보해야 월드컵 자력 진출의 희망을 살릴 수 있다. 패하거나 무승부에 그칠 경우 같은 날 열리는 우즈베키스탄-카타르전 경기 결과에 따라 조 3위로 추락할 수 있는 상황이다. 더욱이 우리 대표팀은 향후에도 이란, 우즈벡 등 어려운 상대들과의 경기가 남아 있어 슈틸리케호의 최종예선 통과는 첩첩산중에 직면하게 됐다. 이미 터닝포인트를 지났음에도 '무전술'로 일관해 온 슈틸리케 감독이 어떤 반전카드를 꺼내들 수 있을지 관심사다. [사진 = 대한축구협회 제공] (SBS스포츠 이은혜 기자)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  more

어깨 부상 김혜리, 출전 불발…여민지 대체 발탁 2017-03-24 16:29:43

photo
김혜리의 2018 아시안컵 최종 예선 출전이 불발됐다. 대한축구협회는 24일 “수비수 김혜리(인천현대제철)가 훈련 중 어깨를 다쳐 대체 선수로 여민지를 발탁했다”고 밝혔다. 여민지는 2018 아시안컵 예선을 위해 '평양 원정'에 함께 나설 예정이다. 김혜리를 합류하게 된 여민지(구미스포츠토토)는 2010년 국제축구연맹(FIFA) 17세 이하(U-17) 여자월드컵에서 한국을 사상 첫 우승으로 이끌었던 공격수다. 여민지는 바로 목포축구센터에서 전지훈련 중인 여자 대표팀에 합류해 훈련에 임했다. 부상 여파로 2015 FIFA 여자월드컵에 나가지 못했던 여민지의 대표팀 복귀는 2015년 4월 8일 러시아와의 친선경기 이후 2년여 만이다. 여민지는 지난해 2월 2016 리우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대표팀 소집 명단에 이름을 올렸으나 20명의 최종 엔트리에서는 제외됐다. [사진제공 = 대한축구협회] (SBS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            more

[러시아WC] 브라질, 우루과이 상대로 4-1 ‘막강 화력쇼’ 2017-03-24 15:33:54

photo
브라질이 우루과이 원정에서 4골을 퍼부으며 승리를 가져갔다. 24일 오전 8시(한국시간) 우루과이 몬테비데오 에스타디오 센테나리오서 열린 2018 러시아올림픽 남미예선에서 브라질이 우루과이를 4-1로 꺾고 조 선두를 유지했다. 우루과이에 카바니는 전반 9분 PK를 성공시키며 선제골을 가져갔지만, 이후 우루과이가 브라질의 화력을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브라질의 파울리뉴는 전반 19분 강력한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동점 골을 만들어 내었고 후반 7분 피르미누의 슈팅을 실바 골키퍼가 쳐낸 것을 왼발로 골대 안으로 밀어 넣어 역전 골을 만들었다. 이후에도 브라질의 파상 공세는 이어졌고 후반 29분 네이마르가 골키퍼 키를 넘기는 완벽한 로빙슛으로 브라질의 추가 골을 만들어 내었다. 후반 45+2분 경기종료 직전 파울리뉴가 가슴으로 골을 넣으며 해트트릭을 달성하며 우루과이를 상대로 완벽한 승리를 만들어 내었다. (SBS스포츠 온라인뉴스팀)       more

[MLB] 황재균, 3타수 무안타 1사구…상승세 주춤 2017-03-24 15:20:03

photo
황재균(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이 무안타로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황재균은 24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콧데일의 스콧데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시애틀 매리너스전에 6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황재균은 첫 타석에서 2루수 앞 땅볼, 5회말에는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유격수 앞 땅볼로 아웃됐다. 7회말 세 번째 타석에서는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이날 황재균은 경기장을 끝까지 지켰다. 9회말 1사 후 마지막 타석에서는 몸에 맞는 공을 얻어 1루를 밟았다. 전날 밀워키 브루어스전에서 시범경기 4호 홈런을 터트리며 상승세를 이어갔던 황재균은 이날 선발로 기회를 얻은 경기에서 안타를 추가하지 못했다. 이날 경기로 황재균의 타율 0.297(37타수 11안타)가 됐다. 샌프란시스코는 4안타에 그치며 2-9로 패했다.  [사진=Getty Images/이매진스] (SBS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           more
이전목록 다음목록

오늘의 hot

SBS 골프아카데미

스페셜 코너

포토뉴스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망연자실' 스티브 윗크로프트
2015 슈퍼모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