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홀에 대한 스코어 오기, 추가 벌은 없다 2017-12-12 11:03:37

photo
2018년부터 새롭게 바뀌는 신규 로컬 룰이 있다. 바로 R&A와 USGA를 비롯하여 주요골프 기구들은 골프 규칙을 적용할 때, 비디오 리뷰를 위한 새로운 프로토콜(판별을 위한 공식 모니터링)을 채택하기로 했다. 또한 R&A와 USGA는 2018년 1월 1일부터 새로운 로컬 룰을 적용하는데 승인하였다. 신규 로컬 룰에 대한 내용은 홀에 대한 스코어 오기에 대한 추가 벌이 없다는 것이 포인트다. 원래 룰에는 “경기자는 자신의 스코어 카드에 각 홀별로 기록된 스코어의 정확성에 대하여 책임을 진다. 경기자가 한 홀의 스코어를 실제로 친 스코어보다 더 적게 기록하여 제출한 경우 그 경기자는 경기 실격이 된다. 그러나 경기자가 실제로 친 스코어보다 더 많게 기록하여 제출한 경우에는 그 제출된 스코어가 그대로 채택된다” 고 적혀있다. 이에 2016년부터는 예외조항이 추가되어서 경기자가 스코어 카드 제출 전에 규칙 위반을 몰랐을 경우 2벌타를 주면서 실격을 면제했다. 그리고 다가오는 2018년부터는 로컬룰을 적용해서 2벌타를 면제하게 된다. 규칙 6-6d 예외부분 중에 “ 경기자가 스코어 카드 제출 전에 규칙 위반을 몰랐을 경우는 경기 실격은 아니다. 그런 상황에서는 적용규칙에 정해진 벌을 받으나, 규칙 6-6d 위반에 대한 추가의 벌은 없다” 고 2018년 1월 1일 부로 변경 된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SBS골프 이향구 기자) SBS골프 홈페이지 ▷ golf.sbs.co.kr  more

[PGA] 스크리터-오헤어, 'QBE 슛아웃' 최종 우승 2017-12-11 10:16:59

photo
스티브 스트리커와 션 오헤어(이상 미국)가 'QBE 슛아웃' 우승을 차지했다. 스트리커와 오헤어는 11일(한국 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 티뷰론GC(파72)에서 열린 'QBE 슛아웃'(총상금 330만 달러) 최종 3라운드에서 8언더파 64타를 적어냈다. 최종합계 26언더파를 기록한 스트리커-오헤어 조는 로리 매킬로이-그레엄 맥도웰(이상 아일랜드) 조를 2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2라운드까지 공동 선두였던 스트리커-오헤어 조는 1번홀(파5)부터 버디를 낚으며 기선을 제압했다. 이어 7번홀(파4)부터 9번홀(파4)까지 연속 버디를 기록하며 타수를 줄였다. 이후 후반에서도 버디를 2개 기록하고 17번홀(파5)에선 이글까지 기록하며 우승에 다가갔다. 이날 로리 매킬로이-그레엄 맥도웰(북아일랜드)조가 23언더파로 단독 2위, 펫 페레즈와 브라이언 하먼(이상 미국)이 22언더파로 단독 3위에 올랐다. 혼성팀 렉시 톰슨과 토니 피나우(미국)조는 21언더파, 공동 4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SBS골프 온라인뉴스팀)  SBS골프 홈페이지 ▷ golf.sbs.co.kr           more

[KLPGA] ‘슈퍼루키’ 최혜진, “2018년 신인왕 목표로... 2017-12-10 20:23:48

photo
베트남 호치민의 트윈도브스GC(파72·6456야드)에서 열린 KLPGA투어 2018 시즌 개막전 효성 챔피언십(총상금 7억원, 우승상금 1억 4000만원) with SBS 에서 '슈퍼 루키' 최혜진이 우승컵의 주인공이 됐다. 최혜진은 10일(한국시간) 마지막날 3라운드에서 보기는 1개로 줄이고 버디 5개를 잡아 4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10언더파 206타를 기록한 최혜진은 KLPGA 투어 사상 최초로 신인 신분으로 개막전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을 한 직 후 최혜진은 “기다리던 첫 우승이 이렇게 빨리 나와서 기분이 좋다” 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어 "2라운드가 잘 안풀린 것이 오히려 도움됐다. 그래서 오늘 아침에 퍼팅 연습을 많이 하고 나간 것이 큰 도움됐다"고 역전 우승 원동력이 퍼팅에 있었음을 내비쳤다. 특히 최혜진의 이번 우승은 의미가 남다르다. KLPGA 투어 역대 최초 개막전 신인 우승이라는 기록을 썼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최혜진은 “새로운 역사 썼다는 것이 신기하고 놀랍다. 사실 이건 루키이자 개막전이 아니면 다시는 도전 할 수 없는 것이기 때문에 더 뜻 깊다” 고 소감을 전했다. 최혜진은 이번 우승으로 2018년 시즌 KLPGA 투어에 새로운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그리고 최혜진은 “루키 시즌 첫 시합이어서 잘하고 싶었는데 우승해 기쁘다. 2017 시즌 정말 행복한 한 해를 보냈다. 2017년을 잘 마무리 했는데 만족하지 않고 내년을 위해 더 열심히 훈련 많이 하면 좋은 시즌 보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2018년은 신인왕 목표로 열심히 하겠다. 자신 있게 잘하고 싶다” 고 2018년 시즌에 대한 각오를 다졌다.  (SBS골프 이향구 기자) SBS골프 홈페이지 ▷ golf.sbs.co.kr  more

[KLPGA] 최혜진, '효성챔피언십' 신인 최초 개막전 우승 2017-12-10 18:33:50

photo
최혜진이 신인 최초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개막전에서 승리했다. 최혜진은 10일 베트남 호찌민의 트윈도브스 골프클럽(파72·6천456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18시즌 개막전 효성 챔피언십(총상금 7억원)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1개로 4언더파 68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10언더파 206타를 기록한 최혜진은 공동 2위 선수들을 2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트로피를 들어올렸다. 2라운드까지 2타 차 선두였던 빠린다 포깐(베트남)이 11번 홀(파4)에서 더블보기를 하며 최혜진과 동타가 됐다. 이후 최혜진은 곧바로 12번 홀(파4)에서 버디를 낚아 단독 선두에 올라섰다. 이후 최혜진은 13번 홀(파4)에서 버디를 기록하며 타수를 2타차로 벌렸다. 최혜진은 지난 시즌 아마추어 신분으로 US여자오픈에서 준우승했고 KLPGA 투어에서도 2승을 거뒀다. 최혜진의 뒤를 이어 박결, 서연정, 임은빈이 나란히 8언더파 208타로 공동 2위에 올랐다. [사진 = KLPGA] (SBS골프 온라인뉴스팀) SBS골프 홈페이지 ▷ golf.sbs.co.kr               more
이전목록 다음목록

오늘의 hot

SBS 골프아카데미

스페셜 코너

포토뉴스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망연자실' 스티브 윗크로프트
2015 슈퍼모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