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 스크리터-오헤어, 'QBE 슛아웃' 최종 우승 2017-12-11 10:16:59

photo
스티브 스트리커와 션 오헤어(이상 미국)가 'QBE 슛아웃' 우승을 차지했다. 스트리커와 오헤어는 11일(한국 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 티뷰론GC(파72)에서 열린 'QBE 슛아웃'(총상금 330만 달러) 최종 3라운드에서 8언더파 64타를 적어냈다. 최종합계 26언더파를 기록한 스트리커-오헤어 조는 로리 매킬로이-그레엄 맥도웰(이상 아일랜드) 조를 2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2라운드까지 공동 선두였던 스트리커-오헤어 조는 1번홀(파5)부터 버디를 낚으며 기선을 제압했다. 이어 7번홀(파4)부터 9번홀(파4)까지 연속 버디를 기록하며 타수를 줄였다. 이후 후반에서도 버디를 2개 기록하고 17번홀(파5)에선 이글까지 기록하며 우승에 다가갔다. 이날 로리 매킬로이-그레엄 맥도웰(북아일랜드)조가 23언더파로 단독 2위, 펫 페레즈와 브라이언 하먼(이상 미국)이 22언더파로 단독 3위에 올랐다. 혼성팀 렉시 톰슨과 토니 피나우(미국)조는 21언더파, 공동 4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SBS골프 온라인뉴스팀)  SBS골프 홈페이지 ▷ golf.sbs.co.kr           more

양현종·문성민·이정은6 등 '동아스포츠대상' 수상 2017-12-11 14:20:38

photo
양현종(KIA 타이거즈)이 '2017 동아스포츠대상' 프로야구 부문 올해의 선수로 뽑혔다. 11일 서울시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CMS와 함께하는 2017 동아스포츠대상' 시상식에서 5대 프로스포츠 선수들의 직접 투표로 종목별 '올해의 선수'에게 트로피가 돌아갔다. 야구에선 정규시즌 20승을 달성하고, 한국시리즈에서 1승 1세이브를 올려 통합 MVP를 달성한 양현종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양현종은 역대 최초로 정규시즌과 한국시리즈 최우수선수(MVP)를 동시석권하며 각종 연말 시상식에서 대상 트로피를 싹쓸이하고 있다. 프로축구에서는 전북 현대 우승을 이끈 미드필더 이재성이 선정됐고 최진호(현대제철)와 이정은6(토니모리)가 각각 남녀프로골프 올해의 선수에 이름을 올렸다. 남자프로농구는 KGC인삼공사 센터 오세근, 여자프로농구는 우리은행 박혜진이 차지했다. 남자프로배구 문성민(현대캐피탈)이 개인 통산 세 번째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여자프로배구는 김해란에게 돌아갔다. 특별상은 올 시즌을 끝으로 은퇴한 '국민타자' 이승엽(전 삼성 라이온즈)이 수상했다. (SBS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           more

[EPL] 맨시티, 맨유 2-1로 꺾고 '14연승' 기록…EPL 최초 2017-12-11 09:45:30

photo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가 14연승으로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신기록을 세우며 선두를 질주했다. 맨시티는 11일 오전(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 올드트래포드에서 열린 2017-18시즌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에 2-1로 이겼다. 전반 43분 맨시티의 실바가 선제골로 기선을 제압했다. 코너킥 상황에서 공중볼을 골로 연결시켰다. 반격에 나선 맨유는 전반 45분 래시포드의 동점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후반에 들어서자 오타멘디가 결승골을 성공시키며 승기는 맨시티에게 기울어졌다. 그대로 추가 득점 없이 맨시티의 승리로 경기가 마무리됐다. 전 경기까지 13연승을 기록했던 맨시티는 14연승을 기록하며 EPL 사상 단일 시즌 최다 연승 기록을 달성했다. 이전까지 아스널(2001-02)과 첼시(2016-17)가 13연승으로 최고 기록이었다. 이로써 맨시티는 15승1무(승점 46점)를 기록하며 2위 맨유(승점 35점)와의 격차를 승점 11점차로 벌렸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SBS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            more

이상화, 월드컵 4차 500m 1차 준우승…남자 팀추월, 7위로 부진 2017-12-09 10:32:31

photo
한국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이상화(스포츠토토)가 월드컵 4차 대회에서 준우승했다. 이상화는 9일 미국 솔트레이크시티 유타 올림픽 오벌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4차 500m 1차 레이스에서 36초 71의 기록으로 2위에 자리했다. 이날 이상화의 기록은 이번 시즌 최고 기록이다. 앞서 6초86을 기록한 월드컵 3차 대회보다 0.15초 줄였다. 고다이라 나오(일본)가 36초50으로 1위를 차지했다. 고다이라는 이번 시즌 월드컵 500m 레이스 여섯 차례를 포함해 이번 대회까지 22번 연속으로 여자 500m 레이스를 제패했다. 한편, 남자 500m에서는 차민규(동두천시청)가 34초56으로 13위, 김준호(한국체대)가 34초60으로 14위에 올랐다. 모태범(대한항공)은 레이싱 도중 레인을 넘어 실격처리됐다. 남자 팀추월 대표팀 이승훈(대한항공), 김민석(평촌고), 정재원(동북고)은 3분40초96의 기록으로 7위에 자리했다. 남자 대표팀은 1차 대회에서 1위를 차지했지만, 3, 4차 대회에서 7위로 부진했다. (SBS 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          more
전체기사보기

오늘의 hot

SBS 골프아카데미

스페셜 코너

포토뉴스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망연자실' 스티브 윗크로프트
2015 슈퍼모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