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리나 윌리엄스, 여자 스포츠 선수 수입 1위…연 308억 2017-08-15 13:48:02

photo
세리나 윌리엄스(미국)가 최근 1년간 가장 많은 수입을 올린 여성 스포츠 선수에 올랐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15일 지난해 6월부터 올해 6월까지 여성 스포츠 선수들의 수입을 조사해 상위 10위를 공개했다. 윌리엄스는 상금으로 800만 달러와 상금 외 수입 1천900만 달러를 더해 수입 총액 2천700만 달러(약 308억원)로 1위에 올랐다. 2015년까지 11년 연속 마리야 샤라포바(러시아)가 1위였지만 지난해 윌리엄스가 1위에 올랐고 올해 2년 연속 타이틀을 지켰다. 윌리엄스에 이어 테니스 선수 안젤리크 케르버(독일)가 수입 총액 1천260만 달러로 2위, 자동차 경주 드라이버인 대니카 패트릭(미국)이 1천220만로 3위, 이종격투기 선수 론다 로우지(미국)가 1천100만 달러로 4위에 각각 자리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SBS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            more

나달, 머리·페더러 제치고 3년 만에 세계랭킹 1위 탈환 2017-08-15 13:28:57

photo
라파엘 나달(스페인)이 3년 만에 남자프로테니스(ATP) 세계 랭킹 1위를 탈환했다. 현재 세계랭킹 2위 나달은 미국 오하이오 주 신시내티에서 진행 중인 ATP 투어 웨스턴 & 서던오픈 결과와 관계없이 오는 21일 자 순위에서 세계 1위에 오르는 것이 확정됐다. 2014년 7월 이후 3년 1개월 만의 1위다. 현재 세계 1위는 앤디 머리(영국)지만 이번 주 웨스턴 & 서던오픈에 부상으로 불참한다. 랭킹포인트 7천750점으로 1위를 달리고 있는 머리는 다음 주 순위에서는 600점이 빠질 예정이다. 현재 7천555점으로 2위인 나달은 지난해 이 대회 16강에서 탈락했기 때문에 빠질 점수가 90점이다. 따라서 이번 대회 성적과 무관하게 다음 주 순위에서는 나달이 머리를 추월하게 된다. 7천145점으로 3위인 페더러가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1천 점을 추가해 8천145점을 확보하지만 허리 부상을 이유로 이번 대회 불참을 선언하면서 나달의 1위 복귀가 확정됐다. 나달은 "1위에 복귀하기까지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며 "다시 이 자리에 올 기회를 얻어 행복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SBS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            more
이전목록 다음목록

오늘의 hot

SBS 골프아카데미

스페셜 코너

포토뉴스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망연자실' 스티브 윗크로프트
2015 슈퍼모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