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발롱도르' 통산 5회 수상… 메시와 동률 2017-12-08 18:33:09

photo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가 개인 통산 다섯 번째 발롱도르(Ballon d'Or)를 수상했다. 호날두는 8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 에펠탑에서 열린 제62회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다섯 번째 트로피를 받은 뒤 "(다섯 번째 수상을 위해) 오랜 시간을 기다렸다. 환상적인 순간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지난 시즌 챔피언스리그와 프리메라리가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기에 이 상을 받을 수 있는 것 같다. 함께 뛴 레알 마드리드의 동료들과 조국 포르투갈에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라고 소감을 덧붙였다. 2008년, 2013년, 2014년, 2016년에 이어 다섯 번째 트로피를 들어올린 호날두는 이로써 메시와 함께 역대 최다 수상 공동 1위에 올랐다. 호날두는 2016-2017시즌 레알 마드리드의 유럽축구연맹(UEFA)챔피언스리그,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우승을 이끌었다. 또 UEFA 챔피언스리그에선 12골을 기록하며 대회 최초의 5년 연속 득점왕에 올랐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SBS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            more

'前 국가대표' 박주호, 도르트문트와 계약 해지 2017-12-05 11:34:17

photo
박주호가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와 결별했다. 도르트문트 구단은 5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박주호와 상호 합의를 통해 계약을 해지했다"고 발표했다. 2008년 일본 프로축구 J2리그 미토 홀리호크에서 프로데뷔한 박주호는 이후 가시마 앤틀러스, 주빌로 이와타에서 활약했다. 2011년 스위스 분데스리가 FC바젤에 입단하며 유럽에 진출했고, 이후 분데스리가 마인츠로 이적한 박주호는 2015년 이적료 300만 유로(약 39억원)로 도르트문트 입성에 성공했다. 하지만 주전 경쟁에서 밀리던 박주호는 교체 선수로 뛰었고 올 시즌은 단 한 경기도 출전하지 못했다. 결국 소속팀과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 현재 박주호가 해외생활을 접고 K리그 클래식으로 이적할 것이라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SBS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           more

손흥민, AFC 시상식 '아시아 국제선수상' 수상…이승우 '유망주상' 2017-11-30 11:32:08

photo
손흥민(토트넘)이 2017 아시아축구연맹(AFC) 시상식에서 '아시아 국제 선수상'을 받으며 아시아 최고 선수임을 입증 받았다. ‘아시아 국제 선수상’은 AFC 가맹국 선수 중 자국 리그를 떠나 해외에서 뛰며 좋은 활약을 보여준 선수에게 준다. 손흥민은 함께 후보에 올랐던 일본의 가가와 신지(도르트문트), 호주의 애런 무이(허더즈필드)를 제치고 2015년에 이어 두 번째로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첫 수상 당시 손흥민은 독일 분데스리가 정규리그 11골을 비롯해 시즌 17골을 기록하고, 그해 8월에는 잉글랜드 토트넘으로 이적했다. 올해는 EPL에서 아시아 선수 최초로 개인 통산 20골을 돌파하는 신기록을 세웠다. AFC는 "손흥민이 올해 대표팀과 소속팀에서 화려한 한 해를 보냈다"면서 "한국 선수 중 유럽 리그에서 가장 많은 골을 기록하고, 국가대표팀에도 필수적인 선수였다"고 평가했다. 이승우(이탈리아 엘라스 베로나)는 등과 올해의 남자 유망주로 뽑혔다. AFC는 이승우가 올해 국내에서 열린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2골을 넣는 등 활약을 펼친 데에 높은 점수를 줬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SBS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           more

황희찬, 2경기 연속 득점 행신…'시즌 9호골' 2017-11-27 10:21:58

photo
황희찬(잘츠부르크)이 2경기 연속 득점으로 시즌 9호골을 기록하며 득점 행진을 이어갔다. 황희찬은 27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빈의 알리안츠 슈타디온에서 열린 라피드 빈과 2017-2018 정규리그 16라운드 원정경기에서 0-1로 끌려가던 전반 추가시간 동점골을 터뜨렸다. 황희찬은 0-1로 뒤지던 전반 종료 무렵 1-1 동점을 만들었다. 황희찬의 골을 시작으로 후반 1분 안드레아스 울머의 역전골, 후반 5분 라인홀트의 야보의 추가골이 터져 3-1로 달아났다. 이후 라피드 빈이 후반 31분 한 골을 추가했지만 그대로 경기는 마무리 돼 잘츠부르크의 3-2 승리로 끝났다. 황희찬은 현재 정규리그 4골과 컵 대회 1골, UEFA 챔피언스리그 예선전 2골, UEFA 유로파리그 2골을 기록 중이다. 이날 승리로 잘츠부르크는 시즌 11승 4무 1패(승점 37)를 기록해 리그 선두를 유지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SBS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           more
이전목록 다음목록

오늘의 hot

SBS 골프아카데미

스페셜 코너

포토뉴스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망연자실' 스티브 윗크로프트
2015 슈퍼모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