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리그] FA정민수, KB손해보험과 계약…3년, 연봉 2억7천 2018-05-18 15:44:00

photo
남자프로배구 자유계약선수(FA) 리베로 정민수가 KB손해보험과 계약했다. 2017~2018시즌 V-리그 남자부 종료 후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취득한 정민수는 연봉 2억7천만원, 계약 기간 3년 조건으로 KB손해보험 유니폼을 입는다. 권순찬 KB손해보험 감독은 "현 국가대표 듀오인 곽동혁, 정민수 선수를 확보함으로써 팀 수비력이 한층 더 안정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권순찬 KB손해보험 감독은 "현 국가대표 듀오인 곽동혁, 정민수 선수를 확보함으로써 팀 수비력이 한층 더 안정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남과학기술대학교를 졸업한 정민수는 2013-2014시즌 신인 드래프트에서 우리카드의 지명을 받아 V리그에 데뷔했다. 이후 2017-2018시즌까지 우리카드에서 뛰었다. 2017-2018시즌에는 전 경기에 출전, 세트당 평균 디그 1.88개와 리시브 성공률 56.2%를 기록했다. [사진 = KB손해보험] (SBS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           more

[V리그] 전광인, 현대캐피탈 합류…문성민-파다르-전광인 '꿈... 2018-05-15 11:24:31

photo
현대캐피탈이 FA 최대어 전광인을 품었다. 현대캐피탈은 15일 “자유계약선수(FA) 전광인과 계약했다”고 밝혔다. 계약 기간은 3년이며 연봉은 5억2000만 원이다. 전광인은 원소속팀(한국전력)과의 FA 1차 협상에서 FA 시장에 나가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는 “더 좋은 환경에서 배구를 하고 싶고, 좋아하는 배구를 즐겁게 하고 싶다”고 말하며 FA 2차 협상에서 현대캐피탈로 이적을 결심했다. 전광인은 수비와 공격을 겸비한 선수임과 동시에 활달한 성격으로 동료 선수들에게 친화적인 면도 팀플레이를 중요시하는 현대캐피탈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치열한 경쟁 끝에 전광인을 영입하는 데 성공한 현대캐피탈은 문성민, 크리스티안 파다르(헝가리)와 함께 ‘꿈의 삼각편대’를 완성했다. 한편 전광인은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일정을 소화한 뒤 현대캐피탈에 합류할 예정이다. (SBS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            more

[V리그] 김세영·김미연 등 원 소속팀과 재계약 불발 2018-05-11 13:13:53

photo
여자프로배구 자유계약선수(FA) 5명이 1차 교섭 기간 내에 원소속 구단과 계약을 체결하지 않았다. 한국배구연맹(KOVO)이 10일 발표한 2018년 여자부 FA 1차 선수계약 현황에 따르면, 센터 김세영, 레프트 김미연, 레프트 최은지, 세터 시은미, 리베로 한지현은 1차 교섭 기간에 기존 소속팀과 계약하지 않았다. 10일 마감인 FA 1차 교섭 기간에는 원소속 구단과 계약을 협상할 수 있다. 이후 FA는 2차 교섭 기간에 다른 구단과 협상할 수 있다. 2차 교섭 기간은 오는 11일부터 20일까지다. 2차 교섭 기간에도 계약에 실패하면 3차 교섭 기간(21∼31일)에 다시 원소속 구단과 협상할 수 있다. 1차 교섭 기간에 6명은 기존 팀과 계약을 완료했다. 센터 한수지는 최고액인 3억원에 KGC인삼공사에 잔류했고 같은 팀 리베로 박상미는 5천만원으로 팀에 남았다. GS칼텍스 레프트 이소영은 2억원, 김유리는 1억3천만원에 잔류 계약에 합의했다. 또 IBK기업은행 레프트 최수빈과 리베로 노란은 각각 8천만원, 7천500만원에 계약했다. [사진 = KOVO] (SBS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           more

[V리그] 아가메즈, 1순위로 우리카드행…V리그 복귀 2018-05-11 11:13:32

photo
리베르만 아가메즈(콜롬비아)가 4년 만에 V리그에 복귀한다. 우리카드는 1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몬차 빌라 레알레에서 열린 2018 한국배구연맹(KOVO) 남자부 프로배구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1순위 지명권을 얻어 아가메즈를 선택했다. 아가메즈는 2013-2014시즌 현대캐피탈에서 뛴 후 다음 시즌도 재계약을 했지만 부상을 당해 시즌이 시작하기 전 교체됐다. 아가메즈는 "예전에 V리그에서 자주 화를 냈던 걸 반성하고, 더 좋은 사람이 되어 한국을 찾고 싶다"며 "1순위로 지명되고 V리그에 복귀하게 돼 행복하다"고 소감을 밝혔고, 우리카드 신영철 감독은 "감독으로 우승하고 싶다. 아가메즈도 우승하고 싶다고 했다. 선수들과 힘을 모아 우승을 목표로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2, 3순위 지명권을 잡은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은 타이스 덜 호스트, 밋차 가스파리니와 재계약했다. OK저축은행은 쿠바출신 요스바니 에르난데스를 지명했고, 현대캐피탈은 지난 시즌 우리카드에서 활약한 크리스티안 파다르를 선택했다. 독일 출신 지몬 히르슈는 전체 7순위로 한국전력과 함께한다. KB손해보험은 지난 시즌 팀 주포로 활약한 알렉산드르 페레이라와 재계약했다. V리그의 새 얼굴 아가메즈, 에르난데스, 히류스의 연봉은 30만 달러다. 타이스, 파다르, 가스파리니, 알렉스는 연봉 35만 달러에 각각 계약했다. [사진 = KOVO] (SBS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           more
이전목록 다음목록

오늘의 hot

스페셜 코너

포토뉴스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완벽한 마무리' 조나탄 베가스
  • '망연자실' 스티브 윗크로프트

많이 본 뉴스